김종민x빽가 "신지에게 만회하자"…코요태 '안다행' 재출격(종합)

'안싸우면 다행이야' 27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 뉴스1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가수 코요태가 '안싸우면 다행이야'에 재출격했다.

27일 오후 방송된 MBC 예능프로그램 '안싸우면 다행이야'(이하 '안다행')에서는 최장수 혼성그룹 코요태 김종민, 신지, 빽가가 또 한 번 무인도 '내손내잡(내 손으로 내가 잡는다)'에 나섰다. '빽토커'로 코요태 동생 그룹 타이푼 출신 솔비가 함께했다.

지난 '안다행' 출연에서 신지에게 모든 걸 의지하는 모습으로 화제를 모았던 코요태가 다시 무인도 생활에 도전했다. 빽가는 "바뀐 모습을 보여주자, 신지가 다하지 않는다는 걸 보여주고 싶었다", 김종민은 "신지에게도 만회하자, 신지를 황제처럼 편하게 해주자"라며 변화를 예고했다. 김종민과 빽가는 이날의 여행 콘셉트가 '땡벌'이라고 밝히며 "신지 너는 그냥 가만히 있어"라고 '둥지'를 열창하는 모습으로 폭소를 자아냈다.

그러나 기획을 맡았던 김종민의 실수로 코요태가 바닷물이 들어찬 갯벌 한가운데에 도착하며 충격에 휩싸였다. 결국 코요태는 바닷물이 들어찬 갯벌을 헤치며 겨우 무인도 입성에 성공했다. 시작부터 갯벌을 기어 다니며 체력이 고갈된 상황에 신지는 "왜 이런 데를 왔어!"라고 소리치기도.

신지를 위해 김종민과 빽가가 소라 잡기에 도전했다. 김종민과 빽가는 신지를 가만히 있게 해주겠다는 호언장담과 달리 좀처럼 소라를 발견하지 못했고, 신지가 소라를 먼저 잡으며 활약했다. 더불어 신지는 간재미를 맨손으로 잡아 모두를 감탄하게 했다. 기세를 몰아 해산물을 무서워하던 빽가까지 간재미 잡기에 성공했다.

해루질을 마치고, 김종민과 빽가가 신지에게 만회하기 위해 해산물 손질부터 요리까지 모두 도맡았다. 그러나 간재미 손질에 서툰 김종민의 모습에 결국 신지가 나서는 모습으로 재미를 더했다.

한편, MBC '안싸우면 다행이야'는 극한의 리얼 야생에서 홀로 살고 있는 자연인을 연예계 대표 절친이 찾아가 함께 살아보는 자급자족 라이프를 다룬 프로그램으로 매주 월요일 오후 9시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1.40하락 6.6513:15 08/19
  • 코스닥 : 821.19하락 4.8713:15 08/19
  • 원달러 : 1327.10상승 6.413:15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3:15 08/19
  • 금 : 1771.20하락 5.513:15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