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민주당 지지자 78% "중간선거 투표"…48%는 "민주 후보 찍을 것"

NPR-PBS 여론조사…대법원 낙태권 폐기 결정 이후 민주 지지층 결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낙태권 옹호 단체가 2022년 6월24일(현지시간) 미 연방대법원이 낙태권을 인정한 '로 대 웨이드' 결정을 뒤집는 판결을 내리자 미국 대법원 밖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낙태권 옹호 단체가 2022년 6월24일(현지시간) 미 연방대법원이 낙태권을 인정한 '로 대 웨이드' 결정을 뒤집는 판결을 내리자 미국 대법원 밖에서 시위를 벌이고 있다.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미국 연방대법원이 최근 거의 50년간 유지돼 왔던 낙태권 인정 판례를 공식 폐기한 가운데, 오는 11월 중간선거에서 민주당 지지자 10명 중 8명이 투표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

조 바이든 대통령이 "싸움이 끝나지 않았다"며 이번 중간선거에서 낙태권을 옹호하는 후보를 지지해 줄 것을 당부한 것과 맞물려 낙태권을 둘러싼 논쟁이 중간선거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주목된다.

미국 공영라디오 NPR과 PBS 방송이 지난 24~25일(현지시간) 미국의 성인 941명을 대상으로 실시해 27일 공개한 여론조사(표본오차 ±4.9%포인트)에 따르면, 응답자의 61%가 대법원 결정이 올해 중간선거에서 투표할 가능성을 높여줄 것이라고 답변했다.

특히 민주당 지지자 중에선 78%가 '대법원 결정 때문에 이번 선거에서 투표할 것 같다'고 답변해 공화당 지지자들(54%)보다 24%포인트나 높았다.

앞서 연방 대법원은 지난 24일 임신 6개월 이전까지 여성의 낙태를 합법화한 이른바 '로 대(對) 웨이드' 판결을 공식 폐기했다.

전체 응답자 가운데 51%는 낙태권 회복을 지지하는 후보에게 투표할 가능성이 더 높다고 답변했고, 36%는 낙태권 회복 지지 후보를 찍지 않겠다고 밝혔다.

무당층에선 47%가 낙태권 회복 지지 후보에게 투표하겠다고 답변했고, 38%는 낙태권 회복 지지 후보를 찍지 않겠다고 응답했다.

민주당 지지층 48%는 11월 중간선거에 민주당 후보에게 투표할 것이라고 응답해 공화당 지지층(41%)보다 7%포인트 높았다. 이는 지난 4월 같은 질문에 민주당 44%, 공화당 47%였던 것에서 뒤집힌 결과다.

지난 5월 대법원의 결정문 초안이 유출된 이후 나왔던 결과(민주당 후보 47%-공화당 후보 42%)와 비교하면 격차가 다소 확대됐다.

이와 함께 응답자의 55%가 낙태권에 대해 대체로 지지한다고 답변한 가운데, 낙태 합법화를 인정한 '로 대(對) 웨이드' 판례를 뒤집은 대법원의 이번 결정에 대해 56%가 반대(강력 반대 45% 포함)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민주당 지지자 중에선 88%가, 무당층은 53%가 각각 반대한다고 응답했다. 반면 공화당 지지자 중에선 20%만이 반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미국인의 56%는 이번 대법원 결정이 피임권과 동성 결혼 및 동성애 관계권도 위태롭게 할 수 있다고 우려(매우 우려 42% 포함)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민주당 지자자 89%, 무당층 55%는 이번 결정이 미칠 영향에 대해 '우려'하거나 '매우 우려'한다고 답변했다. 공화당 지지자 중에서도 18%가 이같은 답변을 했다. 여성(63%)이 남성(49%)보다 '로 대 웨이드' 판결 번복에 따른 파급 효과를 더 우려하는 것으로 파악됐다.

미국인들의 과반수 이상(57%)은 대법원이 '로 대 웨이드' 판례를 뒤집은 데 대해 "정치적 동기"에서 비롯된 것이었다고 응답했으며, '국법에 따른 것'이라는 답변은 36%에 그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6.67하락 11.3814:14 08/19
  • 코스닥 : 817.52하락 8.5414:14 08/19
  • 원달러 : 1326.60상승 5.914:14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4:14 08/19
  • 금 : 1771.20하락 5.514:14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