요르단 남부 항구서 유독 가스 누출로 10명 사망·251명 부상

크레인으로 운반 중이던 가스 탱크 바닥으로 추락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유독 가스가 누출된 요르단 아카바 항구의 모습. 2022.06.27/뉴스1 © AFP=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유독 가스가 누출된 요르단 아카바 항구의 모습. 2022.06.27/뉴스1 © AFP=뉴스1 © News1 김민수 기자


(서울=뉴스1) 김민수 기자 = 요르단 아카바 항구의 저장 탱크에서 독성 가스가 누출돼 10명이 사망하고 251명이 부상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7일(현지시간) 현지 매체를 인용해 보도했다.

요르단 국영 페트라 통신에 따르면 이번 누출은 유독성 가스로 가득 찬 저장 탱크가 운송 과정 중 추락하면서 발생했다.

사고 당시 영상에 따르면 가스 저장 탱크가 트레일러에 실려 항구에 도착한 후 크레인이 가스 저장 탱크를 들어 올리는 과정에서 추락해 폭발했으며, 노란색 유독가스가 퍼져나갔다.

비셰르 알카사우네 요르단 총리는 사고 현장으로 향한 것으로 전해진다.

요르단 공공안전청(PSD)은 부상자들이 병원으로 이송됐으며, 아카바 해변에 대피령을 내렸다고 밝혔다.

아카바는 요르단의 유일한 항구 도시이자 수출입품이 오가는 주요 경유지로 알려져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4.80상승 11.714:27 08/09
  • 코스닥 : 833.28상승 2.4214:27 08/09
  • 원달러 : 1305.20하락 1.214:27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4:27 08/09
  • 금 : 1805.20상승 1414:27 08/09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토론회 앞서 기념촬영 하는 민주당 당대표 후보들
  • [머니S포토] 국회 교육위 주재하는 유기홍 위원장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