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하원 1·6조사특위, 내일 6차 청문회…"최근 확보 증거 제시"

당초 7월 청문회 개최 예정서 전격 개최 발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미 하원 1.6 조사특별위원회.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미 하원 1.6 조사특별위원회. © 로이터=뉴스1 © News1 김현 특파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지난해 1·6 미 의사당 폭동 사태를 조사하고 있는 미 하원 '1·6 조사특별위원회'는 오는 28일(현지시간) 6번째 공개 청문회를 개최한다.

뉴욕타임스와 더힐 등 미 언론들은 조사특위가 당일 오후 1시 6차 청문회 개최하기로 발표했다고 27일 보도했다.

당초 조사특위는 지난 23일 5차 청문회 개최 이후 오는 7월에 추가 청문회를 개최할 것으로 점쳐졌지만, 6차 청문회 일정이 갑작스럽게 정해진 것으로 전해졌다. NYT는 "기습적인 청문회"라고 표현했다.

조사특위는 6차 청문회에서 "최근에 확보한 증거"를 제시하고, 증인들의 증언을 청취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조사특위는 다만 제시할 추가 증거와 증언 대상자들에 대한 세부적인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고 미 언론들은 전했다. 조사특위 관계자들은 증인들의 안전을 우려하고 있다며 추가 증거와 증인들에 대한 공개를 거부했다고 NYT는 전했다.

조사특위 위원장인 베니 톰슨 민주당 하원의원은 지난 23일 청문회 이후 의원들의 여름휴가 등의 일정을 고려해 오는 7월 최소 2차례 청문회를 개최할 예정이라고 밝혔었다.

7월 청문회에선 의사당 폭동에 참여한 집단이 어떻게 의사당을 공격했는지, 도널드 트럼프 전 대통령이 3시간 동안 이같은 폭력을 중단시키기 위해 어떻게 아무것도 하지 않았는지를 자세히 설명할 것으로 예상됐다.

5차까지 진행된 청문회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법무부와 주 공무원, 마이크 펜스 부통령 등을 상대로 압력을 행사한 것에 대해 초점을 맞춰 왔다.

5차 청문회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이 2020년 대선 결과를 뒤집기 위해 법무부를 전방위로 압박한 정황이 집중적으로 공개됐고, 지난 21일 열린 4차 청문회에선 트럼프 전 대통령의 지지자들이 경합 지역의 선거 사무원 등을 얼마나 집요하게 괴롭혔는지 등의 증언과 트럼프 전 대통령이 직접 공화당 의원에게 선거인단을 교체하라는 압력을 행사했다는 증언 등이 제시됐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