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장제원 '신의 꼼수', 이준석 고립시키려 김종인 초청…安도 걱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News1 유승관 기자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진중권 작가는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 김종인 전 비대위원장을 연사로 초청한 것에 대해 "이준석 대표를 포위, 고립시키려는 신의 꼼수를 부렸다"고 비난했다.

진 작가는 27일 밤 CBS라디오 '한판 승부'에서 이날 장 의원 주도의 포럼에 권성동 원내대표, 정진석 전 국회 부의장 등 윤핵관 핵심과 안철수 등 국민의힘 소속 의원 58명이 몰린 것과 관련해 "장제원 의원이 김종인 위원장을 초청한 것은 결국 이준석을 포위하겠다는, 이준석 고립 작전이다"고 했다.

이어 "국민의힘 의원 중 절반이 참석했다라는 것은 사실상 계파 모임을 한 것"이라며 미래혁신 포럼이 친윤 계파 모임이라고 주장했다.

진 작가는 "장제원, 안철수 연대에다 정진석, 그리고 김종인 전 위원장을 초청한 건 이준석 대표가 딱 고립된 모양새여서 보기가 좀 안 좋았다"며 "(이 대표를 고립시키려는) 속이 너무 뻔히 보였다"고 입맛을 다셨다.

따라서 진 작가는 "이는 신의 한수가 아닌 신의 꼼수"라고 지적했다.

그런 측면에서 진 작가는 "안철수 의원도 안심하면 안된다"며 윤핵관을 믿지 마라고 했다. 윤핵관이 김종인 위원장에 이어 이준석 대표를 쳐내는 하는 것을 보면 깨닫는 것이 있을 것이라는 말이다.

진 작가는 "대선은 넉넉하게 이길 수 있는 선거였는데 그 사람들(윤핵관)이 경선도 본선도 엉망진창으로 만들어 (박빙 승부가 됐다)"면서 "그나마 선거를 끌고 온, 역할을 했던 게 이준석이다"고 강조했다.

그런데 "그 사람들은 '너 때문에 오히려 더 힘들어졌다'며 이 대표 역할을 인정 안하고 대통령 지지율 떨어지는 것도 이준석 때문이 아닌데 (이준석 탓을 하고 있다)"고 분석했다.

그러면서 진 작가는 "윤핵관은 옛날 MB 때 그 사람들로 거기에 하나 더 얹혀진 게 검찰 조직이다"면서 "이준석을 내친다면 그 정권이 올바로 순항을 하겠는가, 의문이다"고 윤핵관이 그나마 있는 제동장치격인 이준석 대표를 밀어낸다면 큰 탈 날 것이라고 경고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