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7~8월 미사일 연쇄도발 뒤 9월 핵실험?… 2016~17년 패턴 따르나

핵실험 준비 '노출' 2년 뒤 실험한 2014년 상황 재연 가능성도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평양 노동신문=뉴스1) = 북한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국내에서만 사용가능. 재배포 금지. DB 금지. For Use Only in the Republic of Korea. Redistribution Prohibited] rodongphoto@news1.kr

(서울=뉴스1) 허고운 기자 = 북한이 장마철이 끝나는 오는 9월쯤 제7차 핵실험을 실시할 것이란 전망이 나오고 있다. 이에 앞서 탄도미사일 시험발사를 실시할 가능성도 점쳐진다. 북한이 5차 및 6차 핵실험을 실시했던 지난 2016~17년과 유사한 형태의 도발 패턴을 답습할 가능성이 있단 얘기다.

28일 군 소식통에 따르면 북한은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소재 핵실험장에서 7차 핵실험을 실시하는 데 필요한 준비를 모두 마친 것으로 평가된다. 그러나 최근 북한도 본격적인 장마철에 접어들면서 핵실험 시기는 9월 이후가 될 것이란 관측이 나오고 있다.

신종우 한국국방안보포럼(KODEF) 전문연구위원도 "북한의 핵실험 가능성은 여전하다"며 "그 시기는 장마가 끝난 뒤 '9·9절'(북한 정권 수립 기념일·9월9일)이 있는 9월쯤이 될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다만 신 위원은 북한이 쓸 수 있는 무력도발 카드 가운데 가장 강도가 센 게 바로 '핵실험'이란 점에서 그 시기를 최대한 신중하게 판단할 것이라며 "그동안 한반도의 긴장 상태를 이어가기 위해" 대륙간탄도미사일(ICBM) '화성-17형' 개발 성공 등을 입증하기 위한 미사일 도발을 벌일 가능성이 있다고 언급하기도 했다.

북한은 과거에도 한동안 탄도미사일 도발을 이어가다 핵실험을 실시하며 한반도 긴장 수위의 정점을 찍은 적이 있다.

북한은 2016년 7월9일과 19일, 8월3일과 24일, 9월5일 등 5차례에 걸쳐 잠수함발사탄도미사일(ICBM), 노동 미사일, 스커드 계열 미사일을 잇달아 발사한 뒤 '9·9절' 당일 5차 핵실험을 감행했다. 2017년엔 7월4일과 28일, 8월26과 29일 미사일 도발 뒤 9월3일 6차 핵실험을 했다.

또 일각에선 북한의 7차 핵실험 시기를 두고 '2014년 시나리오'가 재연될 가능성이 있다고 보기도 한다. 북한은 2014년 초 핵실험 준비 정황을 노출하며 우리 군 당국을 긴장시켰지만 실제 핵실험은 2년이 지난 2016년 1월6일 단행했다. 북한의 역대 4번째 핵실험이었다.

'폭파' 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 입구.  2018.5.2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폭파' 전 북한 함경북도 길주군 풍계리 핵실험장 3번 갱도 입구. 2018.5.25/뉴스1 © News1 사진공동취재단

군 소식통은 "북한으로선 지금 당장 핵실험을 하지 않더라도 우리나라 등 국제사회가 여기에 엄청난 관심을 갖고 있는 것 자체가 나름 '성과'일 수 있다"고 말했다.

다만 소식통은 "북한의 도발로 한미일 군사협력이 강화되고 있는 최근 상황은 북한에 결코 유리하지 않다"고 지적했다.

이런 가운데 미군은 지난 주말 RC-135S '코브라볼'과 RC-12X '가드레일' 정찰기를 한반도와 그 주변 지역 상공에 출격시킨 데 이어, 27일엔 RC-135U '컴뱃센트'를 띄워 북한 내 특이동향 여부를 추적·탐지했다. '컴뱃센트'는 미 공군이 단 2대만 운용하는 특수정찰기다.

군 소식통에 따르면 한미 정보당국은 북한의 주요 핵·미사일 시설을 정밀 감시하고 있으나 임박한 도발 징후나 위협적인 병력 움직임은 아직 포착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북한은 이달 12일 서해상을 향해 재래식 방사포 여러 발을 쏘는 '저강도 도발'을 벌인 뒤 보름째 무력시위를 중단한 상태다. 유엔안전보장이사회 결의 위반에 해당하는 탄도미사일 발사는 이보다 앞선 5일 평양 순안 일대 등 4개소에서 총 8발의 단거리 탄도미사일을 쏜 게 가장 최근이다.

다만 군 당국은 북한이 언제든 도발을 재개할 수 있다고 판단하고 있다.

일각에선 오는 29~30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열리는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북한이 도발에 나설 수 있단 관측도 제기된다. 이번 나토정상회의엔 한미일 정상이 모두 참석해 북한의 핵·미사일 개발 및 도발 위협에 따른 대응방안을 모색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