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일 정상, G7서 단시간 회담…우크라·경제판 2+2 회의 등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와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가 27일(현지시간)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가 열린 독일 바이에른주 엘마우성에서 단시간 회담을 가졌다.

지지통신은 이날 오후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가 짧은 회담을 가졌다고 보도했다.

바이든 대통령과 기시다 총리는 회담에서 우크라이나 지원에 대한 지속적인 협력과 함께 미국과 일본의 외교·경제 장관이 참석하는 첫 경제판 '2+2 회의'의 성공을 위해 긴밀히 협력하기로 의견을 모았다.

'2+2 회의'는 오는 7월 하순 미국 워싱턴DC에서 개최하는 쪽으로 조율되고 있으며, 반도체를 비롯한 공급망 강화 등에 대해 협의할 것으로 전해졌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0.80상승 17.6918:01 08/05
  • 코스닥 : 831.64상승 6.4818:01 08/05
  • 원달러 : 1298.30하락 11.818:01 08/05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5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5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 [머니S포토] '프랜차이즈 창업박람회 2022'
  • [머니S포토] 페라리 296 GTS, 손끝으로 전달되는 묵직함
  • [머니S포토] 소녀시대 '하트 발사~'
  • [머니S포토] 새로운 '광화문 광장' 이전보다 넓어졌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