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지민, 개그우먼 '차별' 어땠길래?… "대우가 달랐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개그우먼 김지민이 고충을 털어놨다. /사진=사진=MBN·ENA PLAY '호캉스 말고 스캉스' 캡처
개그우먼 김지민이 직업에 대한 고충을 털어놨다.

김지민은 지난 27일 방송된 MBN·ENA PLAY '호캉스 말고 스캉스'에 출연했다. 그는 예지원, 소유와 인천 을왕리 호텔을 찾아 스위트룸을 둘러보며 즐거워했다.

행복해하는 김지민의 모습에 소유는 "언니가 (처음으로) 여행 다녔던 시기는 언제냐"고 물었다. 이에 김지민은 "개그맨들은 유행어가 터져야 수입이 생긴다"며 "지난 2013년에 '느낌 아니까' 유행어가 터지며 돈을 조금씩 벌기 시작했다"고 답했다.

김지민은 개그우먼으로서 "어딜가든 스스로를 자꾸 낮춰야 할 것 같은 느낌"이 들었다며 "내 옆 사람을 돋보이게 하려고 나를 낮추려고 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사실 기분은 나쁘지만 더 심한 멘트를 칠 때도 있다"며 "가수, 배우 등 다른 여자연예인들과 대우가 다르다"고 얘기했다. 아울러 "관계자들이든 누구든 아무데나 내놔도 된다고 생각했던 것 같다"덧붙였다.

그는 "나는 내가 흰머리가 안 날 줄 알았는데 어느날 정수리에서 흰머리가 났다"며 안타까움을 자아냈다. 이어 "그렇게 힘들어도 5분 코너가 성공하면 그걸로 만족"이라고 말했다.


 

  • 0%
  • 0%
  • 코스피 : 2209.38상승 53.8918:03 10/04
  • 코스닥 : 696.79상승 24.1418:03 10/04
  • 원달러 : 1426.50하락 3.718:03 10/04
  • 두바이유 : 88.82상승 0.5418:03 10/04
  • 금 : 1730.50상승 28.518:03 10/04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 [머니S포토] 놀이터에 접목된 공공디자인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금감원장, '대출 만기연장·이자 상환유예' 지원 격려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