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광주첨단산단 통합관제센터 방역 지킴이는 'AI 로봇'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 전남·북광역본부는 최신 방역기술과 AI 로봇을 결합한 'KT AI 방역로봇'을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지역본부와 광주이노비즈센터에 배치했다/사진=KT전남·북광역본부 제공.
인체에 무해하면서도 바이러스를 99.9% 이상 잡는 AI 방역 로봇의 활동 영역이 넓어지고 있다.

KT 전남·북광역본부는 광주 첨단과학산업단지 통합관제센터 구축사업의 일환으로 최신 방역기술과 AI 로봇을 결합한 'KT AI 방역로봇'을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지역본부와 광주이노비즈센터에 배치했다고 28일 밝혔다.

한국산업단지공단 및 광주광역시와 함께 추진하고 있는광주첨단산단 통합관제센터 구축사업은 노후화된 산업단지 인프라를 AI(인공지능)와 ICT(정보통신기술)이 접목된 스마트 인프라로 개선해 입주기업과 근로자의 안전을 강화하고 출?퇴근 등 생활 편의성 제고를 목표로 추진하고 있다.

이 사업은 ▲통합관제센터 전산인프라 고도화 ▲IoT 수해방지 시스템 ▲지능형 CCTV ▲공공 Wi-Fi 인프라 확충을 기존 1차년도에 이어 2차년도에도 이어갈 예정이며, 광주첨단산단 근로자들의 편의성 향상을 위한 스마트정류장 쉘터, 스마트보안등, 스마트주차장 설치 등을 신규로 진행할 계획이다.

KT AI 방역로봇은 라이다(Lidar)와 카메라 센서 기반의 안전한 자율 주행 및 자동충전 등의 첨단 기술을 적용해 로봇이 스스로 이동하며 방역을 하고, 소독액 분사 방식이 아닌 인체에 무해하면서도 바이러스를 99.9% 이상 살균하는 친환경 플라즈마 방식으로 사람이 있는 공간에서도 안전하게 방역할 수 있는 것이 특징이다.

또한 하단에 탑재된 UVC LED(자외선 발광다이오드)를 통해 비말 등으로 바닥에 낙하된 바이러스에 대해서도 동시에 방역할 뿐 아니라 미세먼지와 초미세먼지, 생활 유해가스 등에 대한 공기 청정 기능도 제공한다.

황상현 한국산업단지공단 광주지역본부장은 "새로 출시된 KT AI 방역로봇이 인체에 무해하고 24시간 방역이 가능하다는 정점이 있어 산업단지 입주기업과 근로자 분들에게 안전하고 쾌적한 근무환경을 제공하는 방역 지킴이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류 평 KT 전남·북법인고객본부장은 "전국 네트워크 사업자인 KT의 강점을 활용해 24시간 지능형 관제로 원격 모니터링과 출동 등 선제적 고객케어 서비스를 제공할 뿐 아니라 스마트폰 앱으로 로봇 제어, 상태정보 확인, 방역 스케줄링과 결과 보고서까지 확인할 수 있다"며, "KT AI 방역로봇이 다양한 곳에서 감염 예방에 큰 역할을 해나갈 것이다"고 기대했다.


 

광주=이재호
광주=이재호 jaeho5259@mt.co.kr

광주전남지역 경제 소식을 빠르고 정확하게 독자 여러분께 전달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155.49하락 15.4418:03 09/30
  • 코스닥 : 672.65하락 2.4218:03 09/30
  • 원달러 : 1430.20하락 8.718:03 09/30
  • 두바이유 : 89.51상승 2.1818:03 09/30
  • 금 : 1672.00상승 3.418:03 09/30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 [머니S포토] 전문대교협 '2023 수시 전문대 입학정보 박람회' 개최
  • [머니S포토] 국가재정범죄 합동수사단 공식 출범
  • [머니S포토] 컴백 이주호, 9년만에 돌아온 MB정부 교과부 장관
  • [머니S포토] 박해일 '훈훈한 가을남자'(춘사영화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