KT, 글로벌 RE100 가입… 탄소중립 실현 '잰걸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T는 28일 글로벌 RE100 이니셔티브 가입을 최종 승인 받았다고 밝혔다. /사진제공=KT
KT가 글로벌 RE100 이니셔티브 가입을 최종 승인 받았다고 28일 발표했다. 친환경 경영의 일환으로 탄소중립 실현에 매진하겠다는 각오다.

RE100은 '재생에너지(Renewable Electricity) 100%'의 약자다. 글로벌 비영리단체 '기후 그룹'(The Climate Group)과 '글로벌 환경경영 인증기관 '탄소정보공개 프로젝트'(CDP·Carbon Disclosure Project)가 2050년까지 기업이 사용하는 전력량의 100%를 재생에너지로 충당하겠다는 목표로 2014년부터 추진해오고 있는 캠페인이다. 정부나 국제기구 등에 의한 강제적 참여가 아닌 글로벌 기업들의 자발적 참여로 확산되고 있고 애플과 구글 등 전 세계 약 370개 기업이 동참하고 있다.

KT는 2025년까지 그룹 내 자원을 활용한 자체 재생에너지 확보에 주력하고 에너지 신기술 분야 연구개발(R&D)을 강화해 내부 역량을 다지며 RE100 이행 체계를 확립한다. 더불어 2030년까지 녹색프리미엄, PPA 계약(전력구매계약) 등 외부 자원까지 활용해 1차적으로 재생에너지 대체 40% 목표를 달성할 계획이다.

올해로 민영화 20주년을 맞는 KT는 선제적으로 탄소중립의 중요성을 공감하고 꾸준히 친환경 경영 활동에 주력했다. 지난 2013년 에너지 효율화를 넘어 환경 분야 전체를 아우르는 '환경경영위원회'를 구성해 친환경 경영을 본격화하고, 지난해 환경·사회·지배구조(ESG) 경영선포와 함께 2050 Net Zero를 선언하며 KT의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에너지 절감 솔루션을 도입하는 등 탄소중립 이행을 위해 박차를 가하고 있다.

이러한 체계 아래 KT는 ▲세계 최초 지능형 통합에너지 관리 플랫폼 KT-MEG 도입 ▲재생에너지 확대를 위한 85개소의 태양광 발전소 운영 ▲전국 19만개 통신 시설과 건물의 온실가스를 실시간 제어하는 온실가스 통합관리 시스템 구축 ▲자연공조 냉방시스템 도입 등의 통신장비 에너지 효율화 ▲친환경 업무용차량 운영 ▲AI 빌딩오퍼레이터 등을 통해 에너지 수요 예측량 대비 매년 4만 톤 이상의 온실가스를 절감하고 있다. 에너지 집약도(매출 1억원 당 온실가스 배출량) 또한 2007년 대비 32% 가량 개선됐다.

김무성 KT ESG경영추진실장은 "앞으로도 RE100 이행은 물론 탄소중립 목표를 차질 없이 달성하기 위한 에너지 분야 R&D에 더 박차를 가할 뿐만 아니라 사회 전체의 탄소중립 실현을 선도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