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기내서 깜짝인사…"감사합니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동행한 김건희 여사가 윤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대통령실 기자단과 인사했다. 사진은 윤 대통령과 김 여사가 지난 27일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하는 공군1호기에서 취재진과 인사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윤석열 대통령과 북대서양조약기구(NATO) 정상회의 참석을 위해 동행한 김건희 여사가 윤 대통령 취임 후 처음으로 대통령실 기자단과 인사했다.

윤 대통령은 27일(이하 현지시각) 스페인 마드리드로 향하는 공군 1호기 안에서 기자들과 만나 한 명 한 명과 악수하며 인사를 나눴다.

마드리드 공항에 도착하기 3시간여 전쯤 기자단 자리에 모습을 드러낸 윤 대통령은 "먼길 왔는데 수고가 많다"며 "많이들 잤느냐"고 안부를 물었다. 이어 "아까 오려고 했는데 다들 자고 있어서 (지금 왔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은 '첫 순방인데 어떤 마음가짐이냐'는 질문에 "특별한 마음가짐이 있겠느냐"며 "자료를 보느라 쉬지는 못했다"고 답했다. 그러면서 "첫날은 일정이 괜찮은데 둘째날은 일정이 빠듯하다"고 말했다. 이어 "다자회담이나 나토동맹국에다가 초청받은 파트너국 등 한 38~39개 국가가 (이번 정상회의에 온다)"며 "회담만 한 2시간 반 정도되고 나머지는 다자회담이 짧게짧게 있다"고 덧붙였다.

윤 대통령이 기자들과 수행원들에게 일일이 악수를 끝낸 후 김 여사가 등장했다. 윤 대통령 취임 이후 김 여사가 대통령실 기자단 앞에 서는 것은 이번이 처음이기 때문에 관심이 집중됐다.

김 여사는 "안녕하세요"라고 인사한 후 '비행 어떠신가'란 질문 등에는 따로 답하지는 않았다. 김 여사가 별다른 답을 하지 않자 윤 대통령은 "여러분들도 15시간씩 비행기 타야 하니 컨디션 유지 잘 하라"며 "필요한 게 있으면 대변인이 잘 설명할테니 걱정 말고 즐거운 시간 많이 보내시라"고 말했다.

윤 대통령이 자리로 돌아가려고 하자 김 여사는 "감사합니다"라는 짧은 말을 남기고 윤 대통령의 뒤를 따랐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23:59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23:59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23:59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23:59 08/09
  • 금 : 1812.30상승 7.123:59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