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바사, 글로벌 포럼서 "예방 외 치료 영역서도 경주"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바이오사이언스가 글로벌 포럼을 개최하고 넥스트 팬데믹 대응을 위한 전략 마련에 나섰다.(앞줄 왼쪽부터) 국제백신연구소 제롬 킴 사무총장,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 리차드 해치트 CEO, 빌&멜린다게이츠재단 트레버 먼델 글로벌 헬스 부문 대표,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한덕수 국무총리, 안철수 의원, 전혜숙 의원, 김형동 의원,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사진=SK바이오사이언스
SK바이오사이언스가 글로벌 포럼을 개최하고 넥스트 팬데믹(세계적 전염병 대유행) 대응을 위한 전략 마련에 나섰다.

SK바이오사이언스는 지난 27일 경기도 성남시 판교 본사에서 SK바이오사이언스글로벌 포럼을 개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포럼은 '글로벌 파트너십을 향해 : 넥스트 팬데믹, 어떻게 준비할 것인가?'를 주제로 글로벌 네트워크를 통한 넥스트 팬데믹 대응 전략을 논의하기 위해 마련됐다.

이날 포럼에는 한덕수 국무총리,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 트레버 먼델 빌&멜린다게이츠재단(게이츠재단) 글로벌 헬스 부문 대표, 리차드 해치트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 CEO, 제롬 킴 국제백신연구소(IVI) 사무총장, 정희진 고려대 구로병원 병원장 등 세계 각국의 기관장과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 등 주요 인사들이 참석해 새로운 팬데믹 예방을 위한 글로벌 네트워크 구축 방안을 논의했다.

최창원 SK디스커버리 부회장은 포럼을 시작하며 "SK바이오사이언스가 어려운 여건에도 팬데믹 상황에서 의미있는 성과들을 만들 수 있었던 것은 대한민국 정부와 국민 그리고 글로벌 파트너의 지원 덕분"이라며 "그에 보답하는 방법은 백신, 바이오 분야의 혁신적인 파트너로 성장해 세계의 보건에 기여하는 것이라 생각하며 앞으로 넥스트 팬데믹을 포함한 글로벌 퍼블릭 헬스 프로젝트에 중요한 축이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축사를 통해 "국제기구의 협력과 지원에 힘입어 SK바이오사이언스가 순조롭게 백신 개발을 진행할 수 있었고 이를 통해 대한민국의 백신 자주권을 확보함과 동시에 국제사회의 감염병 극복에도 기여할 수 있게 됐다"며 "앞으로도 대한민국은 세계보건기구(WHO)가 지정한 글로벌 바이오 인력양성 허브 국가로서 국제사회 공중보건 수호를 위해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안철수 의원은 "코로나19를 겪으며 우리는 백신의 중요성을 절감했다. 향후에도 인간이 예측하기 힘든 팬데믹은 주기적으로 찾아올 가능성이 크다"며 "오늘 포럼이 전 세계적으로 넥스트 팬데믹에 대응할 효과적인 방안들을 나누는 뜻깊은 시간이 되기를 기원한다"고 했다.

행사에서는 닐 킹 워싱턴대학교 항원디자인연구소(IPD) 교수가 SK바이오사이언스와 공동개발한 코로나19 백신 GBP510 에 적용된 핵심기술 중 하나인 나노파티클 기술에 대해 발표했다. 국내 임상을 담당했던 고려대 구로병원 정희진 병원장은 GBP510 임상 결과와 함께 우수한 면역원성과 안전성을 설명했다.

이어진 세션에서는 게이츠재단과 CEPI, 국제백신연구소, SK바이오사이언스가 넥스트 팬데믹 전략을 발표하는 시간이 마련됐다.

트레버 먼델 게이츠재단 대표는 "넥스트 팬데믹과 같은 새로운 위협을 저지하는 데 필요한 방법을 확보하기 위해선 모두의 단결과 협력이 필요하다"며 "전 세계 누구나, 언제, 어디서든 이 방법이 필요할 때 공평하게 접근할 수 있도록 보장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리차드 해치트 CEPI CEO는 "대한민국 정부와 SK바이오사이언스를 포함한 글로벌 과학, 산업 그리고 정계의 리더들이 100일안에 백신을 신속히 개발하는 CEPI의 노력에 동참하기로 했다"라며 "이러한 목표는 세계가 코로나19와 같은 위협적인 바이러스에 대응하는 속도를 높일 뿐 아니라 팬데믹으로부터 해방이라는 더 나은 미래를 만들 것"이라고 전했다.

안재용 SK바이오사이언스 사장은 "SK바이오사이언스는 넥스트 팬데믹을 준비하는 가장 효과적이자 유일한 방법인 파트너십 강화를 위해 지속적인 혁신추구를 통해 주어진 역할을 다할 것"이라며 "송도 R&PD 센터 건설, 안동 L-House 대규모 증설을 비롯해 글로벌 인증 확대와 혁신기술 개발을 통해 생산 규모와 품질 측면 모두 세계 최고수준으로 도약함으로써 인류의 건강증진을 위해 예방의 영역뿐만 아니라 치료의 영역에서도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김윤섭
김윤섭 angks67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김윤섭 기자입니다. 열심히 쓰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