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영찬 OO 안 좋아"… '이경규 딸' 이예림, 속상함 토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경규 딸 이예림이 남편의 경기를 직관하며 겪은 고충을 토로한다. /사진='호적메이트' 제공
이예림이 남편인 축구선수 김영찬의 욕을 들었던 적이 있다고 밝혔다. 당시를 떠올리던 이예림은 속상한 마음을 드러냈다. 28일 방송되는 MBC 예능프로그램 '호적메이트' 24회에서는 사위 김영찬 경기 시축에 도전하는 이경규의 모습이 담긴다.

김영찬의 소속팀인 경남FC 경기 시축을 맡게 된 이경규는 이날 모처럼 예림이의 창원 집에 방문한다. 오랜만의 방문인 만큼 이경규는 딸을 위해 챙겨온 반찬과 선물들을 챙겨주고, 식사까지 함께하며 둘만의 오븟한 시간을 즐긴다.

이예림은 아빠 이경규와 대화 도중 축구 선수 아내로서의 고충을 털어놨다. 여자친구이던 시절 몇 번 남편의 경기를 직관했던 이예림은 당시를 회상하며 "경기를 보러 가면 사람들이 영찬이 욕을 하기도 한다. 바로 뒤에서 하는데 마음이 좀 그렇더라"라며 속상했던 마음을 털어놨다.

이경규는 남다른 축구 사랑을 드러냈다. 월드컵 때마다 현장을 찾아가 생생한 응원 열기를 국민들에게 전달했던 그는 올해 개최되는 카타르 월드컵을 향한 관심을 드러냈다. 이경규는 "올해는 어떻게든 (월드컵에) 가겠다"고 밝혔다. 또한 사위 김영찬의 경기 직관을 앞두고 "축구장 가는 것 자체가 즐겁다"고 말했다.



 

김유림
김유림 cocory0989@mt.co.kr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김유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