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이노텍, 차량 실내용 레이더모듈 개발… 유아 방치 예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LG이노텍이 차량 실내용 레이더모듈을 개발했다. / 사진=LG이노텍
LG이노텍은 세계 최고 수준의 '차량 실내용 레이더모듈'을 개발했다고 28일 밝혔다. 이번 개발로 LG이노텍은 글로벌 차량용 레이더모듈 시장에서 한 발 앞서 나갈 수 있게 됐다.

LG이노텍의 '차량 실내용 레이더모듈'은 물체를 정확히 구별해내는 정도인 해상도가 기존대비 40%가량 높은 세계 최고 수준의 성능을 확보했다. 또한 모듈의 신호 처리 시간을 기존 대비 30%가량 단축해 한층 빠른 센싱이 가능해졌다.

성능 향상을 위해 LG이노텍은 차량 통신 분야에서 쌓아온 고유의 안테나 설계 기술과 미세 신호 감지 알고리즘(노이즈를 제거하고 정확한 신호만을 골라내어 감지)을 적용했다.

특히 컴퓨터 프로그램을 활용한 DX로 안테나 배치 구조를 최적화했으며 기존의 동일한 안테나 개수로 1.3배 높은 안테나 성능을 구현했다. 신호 감지 오류를 최소화하고 미세 신호 감도를 높인 소프트웨어를 자체 개발해 정확도를 한층 높였다.

일부 안테나 설계만 변경하면 고객이 원하는 위치에 어디든 장착할 수 있다. 차량 전 좌석의 승객 탑승 위치와 인원수, 생체 신호, 움직임 등을 모두 파악할 수 있다.

'차량 실내용 레이더모듈'을 적용하면 차량 내 유아 방치 사고를 예방할 수 있다. 이 제품은 생후 3개월 영아의 미세한 호흡까지 잡아내고 차량에 유아가 남아 있다면 이를 곧바로 운전자에게 알린다.

이 제품을 적용하면 승객의 위치와 크기를 정확히 파악해 어른, 아이에 적합하도록 에어백 압력을 최적화할 수 있다. 주차 후 차량 내부나 주변의 수상한 움직임을 포착하면 운전자에게 경고음, 스마트폰 등을 통해 알람을 줘 차량 도난·침입 방지에도 유리하다.

자율주행차에 필요한 기능도 갖췄다. 탑승자 전원이 안전 벨트를 메지 않으면 차량이 출발하지 않는다든지, 목적지 도착 시 탑승자가 잠이 들어 내리지 못할 경우 의자 진동을 줘 깨운다.

향후에는 손동작 등 제스처만으로 실내 에어컨 온도, 음악 볼륨 등 차량 내부 기기를 간편하게 제어하는 기능도 추가할 예정이다.

유병국 전장부품사업부장(상무)은 "기존 제품은 물체를 정확히 구별해 내는데 어려움이 있었으나 LG이노텍은 이러한 한계를 극복했다"며 "앞으로도 고객경험을 혁신할 수 있는 미래차 부품을 한발 앞서 선보이며 완전 자율주행시대를 앞당길 것"이라고 말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