테슬라, 입사 2주 신입 직원 해고 논란... 대량 해고로 전 직원에 피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테슬라가 무차별한 해고로 논란에 휩싸였다. 사진은 일론 머스크 테슬라 CEO. /사진=로이터
미국의 전기 자동차 제조업체 테슬라가 입사한 지 얼마 되지 않은 사원을 해고 대상을 삼아 논란이 되고 있다. 최근 테슬라의 최고경영자인 일론 머스크가 카타르 경제 포럼에서 앞으로 3개월 동안 감축이 시행될 것이라고 밝힌 만큼 해고 대상자는 늘어날 것으로 보인다.

지난 26일(현지시간) 미국 경제 매체 비즈니스 인사이더는 최근 "테슬라가 근무를 시작한 지 불과 몇 달 또는 몇 주밖에 안 된 직원에게 해고 통보를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올해 초 입사 후 해고 통보를 받은 고위 직원은 사측에 해고 이유를 문의했으나 테슬라는 사유를 알려주지 않았다. 또 다른 직원은 구인·구직 사회관계망(SNS) 링크드인에 자신이 입사한 지 2주 밖에 안 됐음에도 해고 통보를 받았다고 밝혔다. 8월부터 엔지니어 직무로 근무 예정인 직원도 테슬라로부터 입사 취소 통보를 받았다.

테슬라 경영진의 해고 통보를 두고 최근 머스크의 과거 발언이 주목받는다. 머스크는 6월 초 테슬라 경영진에게 회사인력의 10%를 감원해야 하기 때문에 전세계 모든 고용을 일시 중단하라고 지시했다. 이후 논란이 일자 트위터를 통해 "직원 수는 늘어날 것이지만 급여는 상당히 평평할(fairly flat) 것이라고 말했다.

테슬라의 전 직원 2명은 테슬라가 수백 명의 직원을 해고하면 연방법을 위반했다며 회사를 고소했다. 소송을 제기한 존 린치와 닥스턴 하트필드는 네바다주에 있는 동료 중 최소 500명이 같은 시기에 실직했다고 밝혔다.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5:33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5:33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5:33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5:33 08/12
  • 금 : 1807.20하락 6.515:33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