추경호 '임금인상 자제' 발언에 노동계 발끈 "정부 왜 개입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오전 서울 마포구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에서 열린 '경총 간담회'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 / 사진=장동규 기자
추경호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이 28일 대기업의 과도한 임금인상을 자제하라고 당부한 데 대해 노동계가 비판의 목소리를 높이고 있다.

이지현 한국노동조합총연맹(한국노총) 대변인은 28일 구두 논평을 통해 "자유주의와 시장경제가 중요하다고 하면서 민간 자율을 강조하는 정부가 왜 대기업 노사문제에 개입하는지 이해하기 어렵다"고 꼬집었다.

이어 "최근 대기업 법인세 인하정책을 비롯해서 노골적인 대기업 밀어주기라고 생각된다"며 "인위적으로 대기업 노동자의 임금을 깎아서 바로잡을 것이 아니라 대기업-중소기업 불공정거래 관행부터 바로잡으면 자연스럽게 임금격차는 해소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앞서 추 부총리는 이날 오전 한국경영자총협회(경총) 회관에서 열린 경총 회장단과의 간담회에서 "임금은 기본적으로 노사 간 자율적으로 결정할 사항이지만 경영계에서는 과도한 임금인상을 자제해 생산성 향상 범위 내 적정수준으로 인상해야 한다"고 말했다.

그는 "최근 일부 정보·기술(IT) 기업, 대기업을 중심으로 높은 임금인상 경향이 나타나면서 여타 산업·기업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는 우려스러운 상황"이라며 "특히 소위 잘 나가가는 여력이 큰 상위 기업들이 성과보상 또는 인재확보라는 명분 아래 경쟁적으로 높은 임금상승을 주도하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도한 임금인상은 고물가 상황을 심화시킬뿐만 아니라 대기업-중소기업간 임금격차를 더욱 확대해 중소기업, 근로 취약계층의 상대적 박탈감을 키우고 이로 인한 사회적 갈등을 증폭시킬 우려가 있다"며 "대기업의 생산성을 초과하는 지나친 임금인상은 노동시장의 양극화를 확대, 일자리 미스매치를 심화하고 결국 기업은 이러한 고임금·고비용 구조 아래 경쟁력을 유지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16상승 10.0614:29 08/09
  • 코스닥 : 833.21상승 2.3514:29 08/09
  • 원달러 : 1305.20하락 1.214:29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4:29 08/09
  • 금 : 1805.20상승 1414:29 08/09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토론회 앞서 기념촬영 하는 민주당 당대표 후보들
  • [머니S포토] 국회 교육위 주재하는 유기홍 위원장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