野 "7월 임시국회" 與 "독단적 운영"…원구성 충돌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더불어민주당이 28일 후반기 국회 원구성 해결을 위해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한 가운데 국민의힘과 팽팽한 대립 양상을 보인다. 사진은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28일 후반기 국회 원구성 해결을 위해 7월 임시국회 소집요구서를 국회에 제출한 가운데 국민의힘과 팽팽한 대립 양상을 보인다.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6월까지는 최대한 인내심을 가지고 여당을 설득하는 협상에 성실히 임하겠다"며 "여당이 전향적인 양보안을 제시하길 바란다"고 압박했다.

앞서 국회 법제사법위원장 자리를 국민의힘에 양보할 뜻을 밝힌 박 원내대표는 "야당의 원내대표가 통 큰 결단으로 양보했으면 국정운영의 책임이 있는 여당은 말장난할 게 아니라 삼중의 민생고에 시달리는 국민의 마음을 헤아려 밤샘 협상을 하자고 매달려도 모자라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공항 체크인할 때가 아니라 국회 체크인이 우선"이라며 "여당 지도부의 결단을 다시 한번 촉구한다"고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압박했다.

진성준 원내수석부대표는 "인사청문회는 국회가 반드시 해야 할 권한이자 의무"라며 "지금 상임위가 구성되지 않은 상황에서는 인사청문을 위한 특별위원회를 구성해서 청문회를 진행해야 하기 때문에 인청특위 구성 결의안이 본회의를 통과하면 국민의힘도 참여하지 않을 수 없을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반면 국민의힘은 민주당이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구성 동의와 헌법재판소 제소 취하 두 가지 조건을 제시한 것을 두고 좀처럼 협상 테이블에 나서지 않고 있다.

권 원내대표는 이날 원내대책회의에서 "만나고 연락하는 건 어려운 일이 아니지만 지금 만난다고 해서 민주당이 원구성 협상에 진지하게 임할 것인지는 회의적이기 때문에 쇼하는 모습을 연출하기는 적절치 않다고 본다"며 "지금 상황에서 만나는 것은 의미가 없다"고 말했다. 이어 "타결 가능성이 전혀 없기 때문에 만남 자체가 적절치 않다고 본다"고 덧붙였다. 또 "남자를 여자로 바꾸는 것 외에 민주당은 마음만 먹으면 뭐든지 할 수 있다"며 "그만큼 절대 의석을 갖고 있는 것"이라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여당 원내대표의 부재를 틈타 국회를 독단적이고 일방 운영한다는 것은 정치적 도의가 아니라고 본다"고 말했다.

오영환 민주당 원내대변인은 "저희가 7월 임시회 소집 요구서를 제출하는 것은 그전까지 최대한 협상하겠다는 노력을 누차 말하는 것"이라며 "7월1일 당일 본회의가 열릴지 여부는 협상 결과와 연동돼 예단해 말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민주당은 오는 30일 오후 의원총회를 열고 협상 내용에 따른 결과를 전달하고 의원들의 의견을 수렴할 것"이라고 설명했다.

국민의힘 원내 관계자는 뉴스1과의 통화에서 "거대 야당이 단독으로 국회를 소집하면 막을 방법이 없지만 국민이 심판할 것"이라면서도 "권 원내대표가 필리핀으로 가더라도 대화는 계속 이어나갈 것"이라고 밝혔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