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상천외' 제주 렌터카 보험사기… 금감원, 싹 다 잡아들인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금융감독원이 렌터카 보험사기 온상으로 불리는 제주도에 대한 단속을 강화한다./사진=뉴스1

금융감독원이 제주지역 내 렌터카를 이용한 보험사기 방지를 위해 유관기관과 상호 협력을 강화한다.

28일 금감원에 따르면, 금감원과 제주경찰청, 손해보험협회, 전국렌터카공제조합 등 6개 기관은 이날 오전 제주경찰청에서 제주지역 렌터카 보험사기 수사 및 예방·홍보 강화를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최근 코로나19 사회적 거리두기 해제에 따른 여행 수요 증가 및 카쉐어링 서비스 확산 등으로 인해 렌터카 이용이 급증하고 있는 상황이다.
하지만 렌터카 사고의 경우 보험료 할증 등 피해가 혐의자가 아닌 렌터카 업체에 전가돼 보험사기 유인이 높고, 렌터카 업체에 대한 보험료 할증은 렌터카 이용료 상승을 초래해 다수의 선량한 소비자에게 피해가 전가된다는 문제점이 제기돼 왔다.

특히 제주지역은 등록 차량 대비 렌터카 비중이 37.9%에 달해 상대적으로 렌터카 보험사기에 취약하다는 분석이다.

이에 따라 금융당국은 이번 업무협약을 계기로 제주지역의 렌터카 보험사기에 대한 전방위적 감시망을 구축하고, 렌터카 이용자들의 도덕적 해이 방지 및 여행자 등 선량한 운전자 보호를 위해 기관 간 협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금감원은 보험사기인지시스템(IFAS)을 통한 조사 실시 및 수사 지원을 강화하고 제주경찰청은 신속·공정한 수사를 실시한다는 방침이다.

손보협회, 전국렌터카공제조합 등도 예방·홍보 기능을 강화해 렌터카 이용자들의 경각심을 유도하고, 보험사 등의 보험금 누수를 방지할 계획이다.

금감원 관계자는 "앞으로도 제주지역의 렌터카 보험사기 방지를 위해 각 기관의 전문성과 업무경험을 최대한 활용하고 보험사기 조사 기법 등 정보공유를 통해 기관 간 협력체계를 더욱 공고히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전민준
전민준 minjun84@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전민준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25.17상승 1.3912:00 08/12
  • 코스닥 : 831.59하락 0.5612:00 08/12
  • 원달러 : 1303.60상승 0.612:00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2:00 08/12
  • 금 : 1807.20하락 6.512:00 08/12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해군의 역할과 발전방안 세미나 개최
  • [머니S포토] 우상호 "한동훈, 너무 설친다는 여론 많아…尹 지지율 하락 주원인"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 운명의날, 삼성전자 '이재용' 공판 출석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