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KG그룹 우선매수권 행사 보도 부인… "확정된 바 없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쌍용차가 'KG그룹 인수' 보도에 대해 "확정된 바 없다"고 부인했다. 사진은 쌍용차 평택 공장 전경. /사진=쌍용차
쌍용자동차가 KG그룹 컨소시엄의 '우선매수권' 행사를 통한 자사 인수 보도를 부인했다.

쌍용차는 "이 같은 일부 언론 보도는 사실과 다르며 아직 검토가 진행 중인 상황"이라고 28일 밝혔다.

앞서 전날 한 언론매체는 우선 인수예정자인 KG그룹이 쌍용차와 매각 주관사인 EY한영회계법인에 '쌍용차 우선 매수권'을 행사하겠다는 의사를 밝혔다고 보도했다. 서울회생법원이 이날 오전 중 쌍용차 최종 인수자 선정 허가 결정을 내릴 예정이며 사실상 KG그룹 인수로 가닥을 잡았다는 내용이다.

이에 대해 쌍용차 측은 "우선매수권 행사 여부와 관련해 KG그룹이 매각주관사나 쌍용차에 의사타진을 해온바가 없다"고 선을 그었다. 쌍용차 측은 "(관련 내용이)정해지면 공시도 해야 하는데 아직 결론 난 게 없다"며 "회생법원 날짜도 정해지지 않았다"고 강조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36.17상승 8.2311:49 08/16
  • 코스닥 : 835.13상승 3.511:49 08/16
  • 원달러 : 1309.10상승 6.711:49 08/16
  • 두바이유 : 94.60하락 3.6411:49 08/16
  • 금 : 1798.10하락 17.411:49 08/16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권성동 "시민단체, 민주당 정치예비군 전락…철저한 검증 필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