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선7기' 전남도, 1002개 기업 투자유치…'실현율은 56%'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라남도는 민선7기 목표인 1000개를 넘어선 1002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한 것으로 나타났다. 사진은 목포대양산단/목포시
전라남도는 전략적 투자유치 활동을 펼친 결과 민선7기 목표인 1000개를 넘어선 1002개 기업과 투자협약을 체결했다고 28일 밝혔다.

협약 규모는 27조8000억원으로, 코로나19 사태와 글로벌 공급망 위기에도 불구하고 민선6기(17조800억원)보다 63% 증가한 사상 최대 실적을 기록했다. 고용 창출 효과는 3만1000여명으로 기대된다.

같은 기간 착공 등 실제 투자를 한 기업은 557개로, 56%의 실현율을 보였다.

업종별로 액화천연가스(LNG) 허브 터미널을 구축하는 ㈜한양 등 에너지 분야 기업이 196개(20%)로 가장 많았다. 식품가공 분야 기업이 156개로 뒤를 이었고, 지식정보서비스 분야 155개, 철강·기계 107개, 전기·전자 57개, 관광 34개, 조선 기자재 20개, 기타 198개 순이다.

입지별로는 100% 분양을 눈앞에 둔 목포 대양산단 등 일반산단에 432개 기업(43%)이 입주했다. 이어 혁신산단·도시에 281개 기업, 개별입지에 160개, 농공단지에 65개, 국가산단에 57개, 광양항 배후단지에 7개 기업이 입주했거나 입주할 예정이다.

지역별로는 에너지밸리기업을 중점 유치하고 있는 나주 등 중부권이 400개(40%)로 가장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여수 등 동부권에 193개(19%), 목포 등 서부권에 191개(19%), 장흥 등 남부권에 127개, 담양 등 북부권에 91개 기업이 투자를 약속한 것으로 나타났다.

외국인 투자유치도 활발히 이뤄졌다.

이차전지 등 첨단산업 분야 글로벌 기업 20개 사와 1조5461억원 규모 투자협약을 했으며 98%의 높은 투자실현율을 보였다. 외국인직접투자(FDI)가 5억 달러를 넘는 등 유치 노력을 인정받아 지난해 전남도는 외국인 투자유치 부문 전국 최우수기관으로 선정됐다.

전남도는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새 정부 정책 방향인 지역 주도의 기업 지방투자 촉진을 위해 첨단·전략산업별 맞춤형 투자유치 활동은 물론 반도체, 이차전지, 해상풍력, 우주항공, 바이오 등을 중점 유치 대상으로 하는 투자유치 활동에 나설 계획이다.

김영록 전남도지사는 "지역에 좋은 일자리를 늘리는 가장 좋은 방법은 우량 기업을 전남에 유치하는 것"이라며 "투자실현율을 높이기 위해 적극 노력하는 한편, 민선8기에도 전남 일자리의 질을 높이고 지역 경제에 활력을 불어넣을 견실한 기업을 집중적으로 유치하겠다"고 말했다.


 

목포=홍기철
목포=홍기철 honam3333@mt.co.kr

머니S 호남지사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9.31하락 3.7909:58 08/09
  • 코스닥 : 830.70하락 0.1609:58 08/09
  • 원달러 : 1305.30하락 1.109:58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09:58 08/09
  • 금 : 1805.20상승 1409:58 08/09
  • [머니S포토] 비대위 체제 전환 관련 與 전국위 입장하는 '권성동'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비대위 체제 전환 관련 與 전국위 입장하는 '권성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