온실가스 배출량 증가… 전년대비 3.5% 증가, 감소세 중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 환경부가 지난해 국가 온실가스 잠정배출량을 산출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서흥원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이 28일 오전 정부세종청사 환경부 브리핑룸에서 2021년 국가 온실가스 잠정배출량 추계에 대해 발표하는 모습. /사진=뉴스1
감소추세였던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년(2020년)보다 3.5% 증가하며 반등했다.

환경부는 28일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을 추산한 집계 결과를 발표했다. 우리나라는 약 6억7960만톤의 온실가스를 배출한 것으로 추계됐다. 지난 2018년을 정점으로 감소추세를 나타내던 온실가스 배출량이 전년(2020년)보다 3.5% 증가하며 배출량이 늘어났다.

이날 환경부 소속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는 지난해 에너지통계월보, 수출입통계, 가축동향조사와 배출권 거래제 등을 토대로 2021년 국가 온실가스 잠정배출량을 산출했다고 전했다.

환경부에 따르면 지난해 온실가스 배출량 증가는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이후 전 세계 산업계의 생산 활동이 회복되면서 이동 수요가 증가한 탓으로 파악된다. 이에 따라 산업생산지수 및 고속도로 교통량도 전년 대비 각각 7.6%, 7.0% 증가한 바 있다.

서흥원 온실가스종합정보센터장은 "우리나라의 배출량 증가율(3.5%)은 전세계 평균(5.7%) 및 미국(6.2%), 유럽연합( 7%), 중국(4.8%) 등보다는 낮은 수준"이라고 말했다. 온실가스 배출효율성 지표인 '국내총생산(GDP) 당 배출량'은 '356톤/10억원'으로 지난 2011년 이후 계속 개선됐다. 환경부는 2021년 국내총생산(GDP)이 전년 대비 4% 증가했으나 온실가스 배출량은 이보다 낮은 3.5% 증가한 것을 근거로 들었다.

분야별 배출량 비중을 살펴보면 ▲에너지 분야가 5억9060만톤으로 86.9%를 차지했다. 이외 ▲산업공정 7.5%(5100만톤) ▲농업 3.1%(2120만톤) ▲폐기물 분야 2.5%(1680만톤) 순으로 나타났다.

이번 배출량은 확정 통계보다 1년 앞서 잠정 산정한 결과로 정책수립·운영, 온실가스 관련 분석 등에 활용될 계획이다. 서 센터장은 "2022년에도 에너지 수요가 증가할 것으로 전망된다"면서 "2030년 '국가 온실가스감축목표'(NDC)와 2050년 탄소중립 달성을 위해서는 위기의식을 가지고 적극적인 감축노력을 이행할 필요가 있다"고 전했다.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1 08/12
  • 금 : 1807.20하락 6.5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