쌍용차, KG그룹 품으로… 법원, 최종 인수예정자 선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G그룹 컨소시엄이 쌍용차 새 주인으로 선정됐다. 사진은 쌍용차 평택공장. /사진=쌍용차
새 주인 찾기에 나섰던 쌍용자동차가 이변 없이 KG그룹 품에 안긴다.

28일 서울회생법원 회생1부(재판장 서경환 법원장)는 매각공고 전 인수예정자인 KG 컨소시엄을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했다. KG그룹 컨소시엄은 KG모빌리티, KG ETS, KG스틸, KG이니시스, KG모빌리언스, 캑터스프라이빗에쿼티(PE), 파빌리온PE로 구성됐다.

쌍용차 매각절차는 인수예정자와 조건부 투자계약을 체결한 뒤 공개입찰을 통해 최종 인수자를 확정짓는 '스토킹 호스'(stalking horse) 방식으로 진행됐다.

앞서 공개입찰에서 쌍방울그룹 계열의 광림 컨소시엄이 참여 의사를 밝히면서 2파전이 펼쳐졌지만 KG컨소시엄이 최종 승자가 됐다. 쌍방울그룹은 조건부 인수예정자를 정할 당시 인수자금 계획에 KG그룹보다 약 300억원 더 높은 3800억원가량을 써냈지만 인수예정자에 선정되지 못했다.

쌍용차는 지난달 법원 허가를 받아 입찰공고 전 인수예정자로 선정된 KG그룹 컨소시엄과 조건부 투자계약을 맺었다. 조건부 투자계약서에 따르면 KG그룹 컨소시엄의 인수내용보다 더 유리한 인수내용을 제시하는 곳이 없는 경우 KG그룹 컨소시엄을 최종 인수예정자로 선정하기로 했다.

재판부는 "후속 공개입찰 절차에서 광림 컨소시엄이 유일하게 참여했는데 인수대금의 규모, 인수대금 조달의 확실성, 운영자금 확보계획, 인수자의 재무건전성 등의 요소를 종합적으로 평가한 결과 광림 컨소시엄의 인수내용이 기존 KG 컨소시엄의 인수내용보다 불리한 것으로 평가됐다"고 설명했다.


 

김창성
김창성 solrali@mt.co.kr

머니S 김창성 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791.20하락 15.7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