우상호 "권성동, 이렇게 꽉 막힌 대표 처음… 국회 정상화 의지 없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하반기 국회 원구성을 둘러싼 여야 갈등이 해소될 조짐을 보이지 않자 더불어민주당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을 강하게 비판했다. 사진은 우 위원장이 28일 경기도 안산시 유일금속에서 열린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 현장 간담회’에서 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하반기 국회 원구성을 둘러싼 여야 갈등이 해소될 조짐을 보이지 않자 더불어민주당이 권성동 국민의힘 원내대표를 강하게 비판했다.

우상호 민주당 비상대책위원장은 28일 경기 안산시 상록구 반월표면처리사업협동조합 회의실에서 열린 납품단가 연동제 도입 현장 간담회 후 기자들과 만나 "과거부터 많은 여야 협상을 해왔는데 이렇게 꽉 막힌 원내대표는 처음 본다"고 쏘아붙였다.

우 위원장은 "현 상황을 봤을 때 여당의 지도부나 대통령의 태도가 국회를 정상화할 의지가 너무 약한 것 아니냐"며 "법제사법위원장을 달라고 해서 (민주당이) 내놓겠다고 했으면 상응하는 조치를 해야 국회를 정상화할 수 있지 않겠는가"라고 반문했다.

그는 "(민주당이) 이 정도 양보했으면 어려운 문제도 아니다"며 "이건 의지가 없다는 것으로밖에 안 보인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국민의힘 측에서) 안이 없을 리가 없다"며 "가장 중요하고 힘들었던 법사위원장을 양보한다는데 진전이 안 되는 게 이해가 가는가"라고 의아해했다.

이어 "아무리 정치력이 없어도 법사위원장에 상응하는 기본적인 조치와 사법개혁특별위원회(사개특위) 명단 내는 게 그게 어려운 일인가"라며 "그걸 안 하겠다는 게 이해가 안 된다"고 덧붙였다. 또 "정치하는 집단들이 다 갖고 있는 여러 절충안이 있는데 지금 국민의힘은 국회 정상화 의지가 아예 없다고밖에 해석할 수가 없다"며 "안이 없는 것이 아니라 의지가 없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우 위원장은 권 원내대표가 이날 오후 필리핀으로 떠나는 것에 대해 "아예 대화를 기피하고 해외로 출국하는 것이 바람직한 태도인가"라며 "큰 물꼬를 터줬는데 (사개특위) 명단 몇 명 주는 게 뭐가 어려워서 필리핀까지 가는지 모르겠다"고 지적했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10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