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취한 행인 6시간 감금·폭행… 겁없는 20대들, 2심서도 징역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만취한 사람을 차에 태워 감금·폭행 후 금품까지 갈취한 20대들이 항소심에서도 원심과 동일한 판결을 받았다. 사진은 기사내용과 무관. /사진=이미지투데이
만취한 사람을 차에 태워 감금·폭행 후 금품까지 갈취한 20대들이 항소심에서도 원심과 동일한 징역형을 선고받았다.

광주고법 전주재판부 제1형사부는 28일 강도 상해와 컴퓨터 등 사용 사기 등 혐의로 기소된 A씨(23)와 B씨(21)에 대한 항소심에서 피고인들의 항소를 기각하고 각각 징역 5년6개월과 징역 3년6개월을 선고한 원심을 유지했다고 밝혔다.

2심 재판부는 "피고인 A씨는 B씨에게 택시비까지 지불하며 현장으로 불러내는 등 강도상해의 주범으로 보인다"고 설명했다. 이어 "B씨는 우연히 범행에 가담했다고 하지만 피해자를 폭행, 위협해 체크카드와 휴대폰을 빼앗아 A씨에게 전달한 점 등을 고려하면 죄질이 절대 가볍지 않다"고 덧붙였다. 특히 "피고인들의 범행 경위, 그로 인한 경제적 이익 등을 고려할 때 원심의 형이 적절하다고 판단된다"고 판시했다.

28일 머니투데이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지난해 8월3일 오전 1시26분쯤 전북 전주 시내 한 도로에서 술에 취한 행인 C씨를 차에 태워 6시간 동안 감금·폭행했다. 이후 C씨의 휴대폰과 체크카드, 주민등록증 등을 빼앗은 혐의를 받아 재판에 넘겨졌다.

조사 결과 이들은 당시 술에 취해 걸어가던 C씨와 시비가 붙었고 이를 피해 도망가는 C씨 쫓아가 이 같은 범행을 저질렀다. 이 사건으로 C씨는 코뼈 골절 등 상해를 입어 전치 3주 진단을 받았다. 아울러 A씨는 C씨의 휴대전화로 소액결제 앱(애플리케이션)을 설치해 60만원 상당의 문화상품권을 구매한 것으로 파악됐다.

앞서 1심 재판부는 "피고인들의 범행으로 피해자가 느꼈을 공포심과 두려움이 상당했을 것이라판단돼 엄벌이 불가피하다"며 실형을 선고한 바 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9.35하락 1.4512:49 08/08
  • 코스닥 : 828.81하락 2.8312:49 08/08
  • 원달러 : 1304.30상승 612:49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2:49 08/08
  • 금 : 1791.20하락 15.712:49 08/08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대화 나누는 정의당 '이은주'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