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케미칼, 탄소포집 액화공정 기술개발… 블루수소 생산 박차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롯데케미칼이 이산화탄소 포집 기술 개발에 나선다. 사진은 롯데케미칼 여수공장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CCU) 실증설비 모습. /사진=롯데케미칼 제공
롯데케미칼이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하이브리드 이산화탄소 포집 액화공정 기술개발에 나선다.

롯데케미칼은 최근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이산화탄소 포집 및 활용(CCU) 분야 국책과제에 참여하는 12개 기관 중 공동연구기관으로 선정됐다고 28일 밝혔다. 국책과제 공동 연구를 통해 롯데케미칼은 하이브리드 이산화탄소 포집 관련 기술을 확보하고 추후 관련 설비 설치 시 이를 활용할 계획이다.

이번 과제는 '블루수소 생산을 위한 하이브리드식 이산화탄소 포집 액화공정의 최적화 및 실증'으로 일일 100톤 이상의 이산화탄소 포집·활용 공정을 개발하는 프로젝트다. 평택수소특화지구에서 현장 실증을 거친 후 연간 100만톤급 상용화 공정 설계수행을 통해 기술내재화를 목표로 한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과제에서 기체분리막 탄소포집 기술을 담당한다. 기체분리막 CCU 기술을 활용, 블루수소 생산 과정에서 발생하는 연소배가스를 대상으로 하는 기술개발을 진행한다. 액화 공정 중 손실되는 가스에서 이산화탄소를 재회수하는 부분까지 기술을 확대해 블루수소 생산 경쟁력을 강화할 계획이다.

롯데케미칼은 이번 국책과제 참여를 통해 블루수소 생산분야의 탄소포집 기술까지 확보해 친환경 수소 성장 로드맵(Every step for H2) 실현에 한 걸음 다가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황진구 롯데케미칼 기초소재사업 대표는 "이번 과제를 통해 기체분리막 탄소포집 기술이 블루수소 생산 현장까지 활용되는 것에 의의가 있다"며 "해당 기술의 활용도를 확대해 탄소 중립에 기여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밝혔다.


 

김동욱
김동욱 ase846@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산업 1부 재계팀 김동욱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