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 덮친 고물가·고환율·고금리… 7월 경기전망 18개월만 '최저'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기업들의 7월 경기전망이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 사진=뉴시스
고물가·고환율·고금리의 '3고 현상'이 국내외 소비와 기업 투자 여력을 위축시키며 다음달 기업들의 경기전망이 부정적인 것으로 나타났다.

전국경제인연합회는 매출액 기준 600대 기업을 대상으로 실시한 기업경기실사지수(BSI)를 조사한 결과 7월 BSI 전망치는 지난해 1월(91.7) 이후 1년 6개월 만에 최저치인 92.6을 기록했다고 29일 밝혔다. BSI 전망치는 올해 4월(99.1)부터 4개월 연속 기준선 100을 하회하고 있다.

6월 BSI 실적치 또한 2020년 9월(84.0) 이후 1년 9개월 만에 최저치인 86.1을 기록했는데 전월(97.2) 대비로도 11.1포인트나 감소하면서 기업들의 경영실적이 실제로 상당히 나빠지고 있음을 시사했다.

7월 업종별 BSI는 2개월 연속 제조업(90.4)과 비제조업(95.1)이 동시에 부진했다. 특히 제조업은 4월(94.8)부터 4개월 연속 기준치 100이하의 부진세를 지속하고 있다. 전경련은 제조업의 업황 부진이 비제조업으로 전이되는 양상을 보이면서 산업 전반의 경기부진이 우려되는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7월 세부 산업별 BSI는 제조업 중 공급망 훼손, 우크라이나사태 장기화 등의 영향으로 원자재 수급 차질을 겪고 있는 비금속 소재·제품(57.1)이 가장 부진했으며 섬유·의복(63.6)도 소비 위축에 따른 판매부진 및 재고증가 우려로 전망이 매우 어두웠다. 비제조업 중에는 전기·가스·수도(78.6)가 도시가스 수요 감소 등 계절적 요인으로 경기전망이 가장 부진했다.

다음달 조사 부문별 BSI를 살펴보면, 고용(103.9)이 유일하게 긍정적 전망을 보인 것을 제외하고 재고(103.6), 투자(99.7), 수출(99.0), 자금사정(97.1), 채산성(95.8), 내수(95.8)는 부정적 전망을 나타냈다. 재고는 기준선 100을 상회할 경우 부정적 전망(재고 과잉)을 의미한다.

수출(99.0)과 내수(95.8)의 경우 주요기관의 세계성장률 전망 하향 조정과 국내외 기준금리 인상으로 인한 구매력 위축 우려로 동반 부진한 모습을 보였다. 투자(99.7)는 대내외 경제여건 악화에 따른 부정적 경기전망이 심화되면서 작년 4월(99.4) 이후 15개월 만에 기준치 100을 하회했다.

자금사정(97.1)과 채산성(95.8)은 올해 4월(자금사정 96.8, 채산성 97.4)부터 4개월 연속 악화 전망이 이어졌다.

추광호 전경련 경제본부장은 "경기침체와 고물가로 인한 정부정책의 한계로 지금은 그 어느 때보다 기업의 역할이 중요한 상황"이라며 "기업활동을 저해하는 규제를 혁파하고, 세 부담을 낮춰 기업들의 경영활력을 부여하는 동시에 해외자원개발 활성화 등으로 국제원자재 수급을 근원적으로 개선해나갈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이한듬
이한듬 mumford@mt.co.kr

머니S 산업팀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부탁드립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0.18하락 10.6210:23 08/08
  • 코스닥 : 826.16하락 5.4810:23 08/08
  • 원달러 : 1304.70상승 6.410:23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0:23 08/08
  • 금 : 1791.20하락 15.710:23 08/08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