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캠핑 성지'가 블랙홀?…선재도 갯벌에 또 車 빠졌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캠핑 성지'라 불리는 인천 옹진군 선재도 갯벌에서 또 차량이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사진=인천소방본부 제공
'캠핑 성지'라 불리는 인천 옹진군 선재도 갯벌에서 또 차량이 빠지는 사고가 발생했다. 지난 6일과 지난 13일에 이어 이달에만 3번째다.

28일 인천소방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24분쯤 인천 옹진군 영흥면 선재리 갯벌에서 승용차가 빠졌다는 119신고가 접수됐다. 당시 차량에는 차량 바퀴가 갯벌에 빠진 상태로 탑승는 없었다. 소방당국은 이날 10시26분쯤 해경과 공동대응해 차량을 견인했다.

해당 갯벌은 선재도에서 측도로 넘어가는 길목으로 갯벌 한가운데 도로가 있다. 선재로95번길로 불리는 이 도로는 폭 8m, 길이 700m로 선재도와 측도를 연결하는 유일한 길이다. 만조에는 바닷물에 잠겨 있다가 물이 빠졌을 때만 차량이 통행할 수 있다. 그런데 최근 이곳 일대가 '캠핑 성지'로 유명해지며 오가는 차량이 많아졌고 이로 인한 사고도 발생하고 있다. 사고가 빈번한 지점은 도로 중간에 있는 우측 길 끝부분이다.

이에 일각에서는 도로를 따라 내려가다 길이 이어져 있다고 생각해 무심코 갯벌로 진입했다가 차량이 빠졌을 거라 추측하고 있다. 옹진군도 사고를 막기 위해 '물이 빠졌을 때만 통행할 수 있다'는 내용의 안내판을 해당 도로 양 끝에 설치할 계획이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6.77하락 16.6913:06 08/10
  • 코스닥 : 825.17하락 8.4813:06 08/10
  • 원달러 : 1308.50상승 3.913:06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3:06 08/10
  • 금 : 1812.30상승 7.113:06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