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나양 가족 차안에 있나…완도 앞바다서 발견(종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 광주경찰청에 따르면 '완도 실종' 조유나(10)양 일가족이 탔던 승용차가 전남 완도 앞바다 속에서 발견됐다. 사진은 이날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인근 해역에서 지난 2018년식 아우디 차량 구조물을 발견해 조사하고 있는 완도해양경찰들. /사진=뉴스1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한 뒤 실종된 조유나양(10) 일가족의 차량이 전남 완도 앞바다에서 발견됐다.

28일 광주경찰청에 따르면 이날 오후 5시12분쯤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방파제 전방 80m 지점 가두리양식장 근처 수심 10m 바닥에서 조양 가족의 차량을 발견했다.

해경이 수중 탐지 장비로 탐지했고 잠수사가 직접 잠수해 육안으로 아우디 마크와 번호판을 확인했다. 확인 결과 조양 가족의 아우디 차량과 같은 번호로 확인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에 따르면 차량은 뒤집힌 상태로 앞부분이 펄에 묻혔다. 트렁크에서는 여행용 옷가방도 확인된 것으로 파악됐다.

다만 짙은 선팅이 된 데다 차량 문이 모두 잠겨 있어 차량 내부에 조양 일가족이 있는지 여부는 확인하지 못했다.

경찰은 차량 문이 잠겨 있는 만큼 조양 가족이 내부에 있을 것으로 보고 유실 방지를 위해 차량에 그물망을 덮어 조치하기로 했다. 차량 인양은 안전상 문제로 해경과 논의해 오는 29일 오전 10시부터 시작한다.

송곡항 일대는 조양 아버지의 휴대전화 신호가 마지막으로 기지국에 잡힌 곳이다. 경찰은 송곡마을 버스정류장 폐쇄회로(CC)TV를 통해 조양 가족의 차량이 지난달 30일 오후 11시06분쯤 이곳을 통과한 사실을 확인했다.

잠수부를 동원해 수색한 결과 이날 오후 3시20분쯤 방파제 전방 20~30m 지점에서 아우디 그릴(라디에이터 덮개) 일부로 보이는 부속품을 인양했다.

초등학교 5학년 학생인 조양과 부모 조모씨(36)·이모씨(35)는 지난달 19일부터 지난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학교에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다. 하지만 체험학습 기간이 지났지만 조양이 학교에 등교하지 않자 학교 측은 지난 22일 경찰에 실종 신고를 했다.


 

박정경
박정경 p980818@mt.co.kr

안녕하세요 머니S 라이브콘텐츠팀 박정경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