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크롱 "러산 석유 가격 상한제 지지…'테러지원국' 표현은 거부"

G7, 러산 '석유 가격 상한제' 컴토키로…"러 불법 침공, 비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영 기자

(서울=뉴스1) 정윤영 기자 =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은 주요 7개국(G7) 정상회의에서 '러시아산 석유 가격 상한제' 도입을 지지한다면서 우크라이나 전쟁으로 일부는 돈을 벌고 있다고 지적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마크롱 대통령은 G7 정상회의가 폐막하는 28일(현지시간) '러시아산 석유 가격 상한제' 도입에 대해 찬성 의사를 표명하면서 러시아의 단일 목표는 우크라이나의 항복이라고 주장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현재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영토 공격은 한 가지 목적만 가지고 있다. 이는 우크라이나가 항복하는 것"이라고 전했다.

우크라이나의 농작물 수확 상황에 대해서 마크롱 대통령은 "앞으로 몇 주는 결정적일 것이다. 농작물을 수확하기 전 저장고 문제가 해결돼야 한다"고 덧붙였다.

AFP통신은 마크롱 대통령이 러시아를 '테러지원국'이라고 표현하길 거부한 사실에 주목했다. 마크롱 대통령은 러시아를 테러 지원국으로 지정하지 않고도 대(對)러 제재가 가능하다면서 테러지정국 표현에는 조심스러운 입장을 보였다.

한편 G7 정상들은 이날 러시아의 우크라이나 침공이 '불법적이고 정당하지 않다'면서 "우리 뿐만 아니라 우크라이나, 아르헨티나, 인도, 인도네시아, 세네갈, 남아프리카공화국 정상들 역시 우크라이나에 대한 러시아의 불법적이고 명분 없는 침공을 비난한다"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2.22상승 9.1213:40 08/09
  • 코스닥 : 832.14상승 1.2813:40 08/09
  • 원달러 : 1305.10하락 1.313:40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3:40 08/09
  • 금 : 1805.20상승 1413:40 08/09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토론회 앞서 기념촬영 하는 민주당 당대표 후보들
  • [머니S포토] 국회 교육위 주재하는 유기홍 위원장
  • [머니S포토] 집중호우 관련 노란색 민방위 옷 입은 野 박홍근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