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낮 서울 주택가 한복판서 흉기 휘두른 20대…피해자·피의자 모두 중태

"살인미수로 혐의로 입건해 수사할 예정"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 News1 DB
© News1 DB

(서울=뉴스1) 이승환 기자 = 서울 구로경찰서는 서울 주택가 한복판에서 흉기를 휘두른 20대 남성을 수사하고 있다고 28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이날 오후 3시쯤 서울 구로구 소재에 있는 50대 남성 B씨의 집에 침입해 그를 흉기로 찌른 혐의(살인미수)를 받는다.

당시 상해를 입은 B씨가 1층 도로로 내려왔고 이를 본 그의 지인이 경찰에 신고했다. B씨는 병원으로 이송돼 수술을 받고 있으며 현재 중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범행 후 도주한 A씨도 막다른 골목길에서 추락해 크게 다치면서 병원으로 옮겨졌다.

경찰 관계자는 "A씨와 B씨 모두 중태에 빠져 현재 진술할 수 있는 상태가 아니다"며 "A씨를 살인미수 혐의로 입건해 수사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8.05하락 8.4218:03 08/18
  • 코스닥 : 826.06하락 1.3618:03 08/18
  • 원달러 : 1320.70상승 10.418:03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8:03 08/18
  • 금 : 1776.70하락 1318:03 08/18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마련 위해'
  • [머니S포토] 서울우유 원유가 인상.. 우유가격도 인상되나
  • [머니S포토] 8월 18일 쌀의날, 오늘도 밥심으로 든든하게...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