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경진, 초고속 파경 진실 고백…"너무 모르고 만났다"(종합)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3' 28일 방송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 뉴스1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 뉴스1

(서울=뉴스1) 박하나 기자 = 배우 이경진이 결혼을 둘러싼 소문에 대한 진실을 털어놓았다.

28일 오후에 방송된 KBS 2TV 예능 프로그램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에서는 결혼을 둘러싼 소문에 대한 심정을 고백하는 이경진의 모습이 담겼다.

"웨딩드레스 벗자마자 뛰었다더라"라며 이경진의 초고속 파경을 언급했다. 이에 김청은 "나보다 더 빠른 여자가 있다더라, 난 신혼여행 3일 만에 왔잖아"라고 너스레를 떨었다.

이경진은 '며칠 살다 왔다', '신혼여행 갔다 왔다' 등의 소문에 기분이 나쁘고 화가 날 때가 있다며 "사실이 아니다"라고 밝혀 시선을 모았다.

이경진은 연예계 은퇴 후, 미국에서의 새로운 시작을 준비하며 만난 사람과 결혼을 하게 됐다고 털어놨다. 이경진은 당시 미국에서 한인 치과를 방문했고, 이에 한인치과협회장의 소개로 만난 사람과 자연스럽게 연인 사이로 발전했다고 전했다. 이경진은 "너무 모르고 만났다"라며 만난 지 두 달 만에 결혼이 진행됐다고 고백했다.

그러나 이경진은 결혼을 준비하는 과정에서 몰랐던 부분이 생겼고, 서로가 맞지 않는다고 생각해 "이 결혼은 하면 안 되겠다"라고 결심했다고. 이에 이경진이 파혼을 요구하며 신혼집에 옮긴 짐을 달라고 했지만, 결혼식이 예정대로 진행됐던 것.

이경진은 "결혼식은 올리고, 피로연은 안 했다"라며 결혼식 직후 결혼 확인서에 서명하지 않고 떠났다고 밝혔다. 혼인신고도, 신혼여행도 없었던 것. 더불어 이경진은 결혼식 다음 날 한국행을 결심하고 다급하게 비행기에 올랐고, 전 재산이나 마찬가지였던 짐조차 찾지 못했다고 털어놨다.

이경진은 "비행기 타고 맨몸으로 오는데, 공중분해가 됐으면 했다"라며 당시 생각에 눈물을 터뜨려 안타까움을 더했다.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 뉴스1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 © 뉴스1

앞서 이경진은 자매들(박원숙, 혜은이, 김청, 이경진)을 찾아온 집주인 어머니, 이모를 보며 돌아가신 어머니 생각에 눈물을 흘렸다. 이경진은 "큰언니가 59세에 돌아가셨다"라고 고백하며 큰언니가 세상을 떠나고 그 충격을 이기지 못한 어머니가 6개월 만에 돌아가신 안타까운 사연을 털어놨다. 이후 유방암 선고를 받은 이경진은 감당하기 힘든 슬픔과 고통을 겪었다고.

이경진의 고백에 혜은이는 오랜 투병 생활 후 세상을 떠난 어머니를 떠올렸다. 혜은이는 투병으로 힘들었던 어머니를 생각하며 자식들에게 생명 유지 장치 거부 의사를 미리 밝혔다고 털어놨다. 그러나 혜은이는 "돌아서 생각하면 애한테 못 할 짓 같기도 하다"라고 말해 모두를 울컥하게 했다.

한편, KBS 2TV '박원숙의 같이 삽시다 시즌3'는 화려했던 전성기를 지나 인생의 후반전을 준비 중인 혼자 사는 중년 여자 스타들의 동거 생활을 담은 프로그램으로 매주 화요일 오후 8시 30분에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08.05하락 8.4218:03 08/18
  • 코스닥 : 826.06하락 1.3618:03 08/18
  • 원달러 : 1320.70상승 10.418:03 08/18
  • 두바이유 : 90.45하락 1.6718:03 08/18
  • 금 : 1776.70하락 1318:03 08/18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 [머니S포토] 민주당 '코로나19 재유행 대책 마련 위해'
  • [머니S포토] 서울우유 원유가 인상.. 우유가격도 인상되나
  • [머니S포토] 8월 18일 쌀의날, 오늘도 밥심으로 든든하게...
  • [머니S포토] 2022 건설의날 기념식 입장하는 내외빈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