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안보보좌관 "한미일 정상회담서 北위협 초점…경제적 압박 논의"

스페인으로 이동하는 기내 간담회…옐런 재무장관 방한시 대북제재 논의 시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 안보보좌.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 안보보좌. © AFP=뉴스1 © News1 우동명 기자

(워싱턴=뉴스1) 김현 특파원 = 미 백악관은 28일(현지시간)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를 계기로 조 바이든 미국 대통령과 윤석열 대통령, 기시다 후미오 일본 총리간 한미일 정상회담이 개최되는 것과 관련, "북한이 집중적으로 미사일 실험과 도발적 행동을 한 점을 고려할 때 북한의 계속된 위협에 논의의 초점이 모아질 것"이라고 밝혔다.

제이크 설리번 백악관 국가안보보좌관은 이날 독일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가 열리는 스페인으로 이동하는 비행기 기내에서 간담회를 하고 "3국 정상들간 오랜만에 열리는 회담"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바이든 대통령은 윤 대통령 및 기시다 총리와 함께 북한이 핵과 미사일 프로그램에 필요한 재원을 조달할 수 없도록 하는 방안을 포함해 경제적 압박 측면에서 우리가 무엇을 할 수 있을지 논의할 기회를 가질 것"이라고 밝혔다.

설리번 보좌관은 재닛 옐런 미 재무장관의 내달 방한시 대북 추가 제재와 관련한 논의가 이뤄지느냐는 질문에 "북한이 (제재에 대응해) 지속적으로 수익을 얻는 방법을 적응해왔다"며 "우리는 지난 18개월간 계속 제재의 속도를 유지해 왔고, 계속해서 새로운 (제재) 목표를 찾고 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우리는 북한이 새 재원을 얻는 것을 차단하는 방법을 지속해서 모색할 필요가 있다"며 "이 문제는 옐런 장관과 한국의 재무 당국간 실제 협의가 이뤄질 문제"이라고 말했다.

설리번 보좌관은 또 이번 정상회담에서 "인도·태평양 파트너와 나토 동맹국과 함께 중국이 제기하는 도전에 대해서도 협의할 것"이라며 "중국 문제는 이번 나토 전략개념에도 반영되는 것처럼 나토 동맹국과의 관련성도 증대하고 있는 사안"이라고 덧붙였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