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대통령 "한국·호주 관계 더 발전 위해 긴밀한 협력 희망"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와 정상회담…지난 5월 함께 취임
안보실 관계자 "아태 지역 평화 번영 기여 구상…北 문제도 논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윤석열 대통령과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호주 정상회담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윤석열 대통령과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가 28일 오후(현지시간) 스페인 마드리드 시내 호텔에서 열린 한·호주 정상회담에서 악수를 나누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8/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마드리드=뉴스1) 김일창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앤서니 노먼 알바니지 호주 총리와의 정상회담에서 "양국 모두 새 정부가 출범한 만큼 앞으로 양국 관계를 더욱 발전시키기 위해 긴밀히 협력해 나가기를 희망한다"고 말했다.

윤 대통령은 이날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의 한 호텔에서 열린 알바니지 총리와의 정상회담 모두발언에서 "총리님, 총선에서 좋은 결과를 거두신 것 거듭 축하드리고 취임 축하드린다"며 이렇게 말했다. 알바니지 총리는 지난달 치러진 총선에서 노동당이 승리하며 취임했다.

이번 회담에 참석한 우리 측 인사는 최상목 경제수석과 김태효 국가안보실 1차장, 이문희 외교비서관, 박진 외교부 장관 등이다. 호주에서는 매튜 허드슨 총리 내각부 국제관계보좌관과 제니메이슨 총리실 부비서실장, 케이시 클루그만 총리실 선임보좌관 등이 참석했다.

이날 오전 안보실 핵심 관계자는 한국 기자단과 만나 이번 정상회담에서 양국이 수교 61주년을 맞아 포괄적 전략 동반자 관계를 발전시키는 방안을 논의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지금 현재 아시아-태평양 지역에 평화와 번영에 함께 기여하기 위해서 호주도 한국도 자신의 인도 태평양 정책을 수립 중에 있다"며 "긴밀히 소통하면서 중국과이 관계를 한국-호주가 어떻게 소통할 것인지, 적대적 관계를 지양하면서 어떻게 하면 중국을 포함한 역내 주요 국가들과 이익에 기반한 미래 지향적 협력 관계를 구축해 나갈 것인지 서로 가진 생각을 논의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북한 문제도 논의하면서 북한의 도발에 대해서는 단호하고 단하된 대응을 약속할 예정"이라며 "아울러 2030 부산세계엑스포 유치를 위한 당부의 말씀이 있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