中왕이, 나토 정상회의 앞두고 "유럽은 적수 아닌 동반자"

"중국-EU 일부 불일치 있지만 건전한 발전에 영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과 니콜라 샤퓌 주중 EU대사가 28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왕이 중국 외교부장(오른쪽)과 니콜라 샤퓌 주중 EU대사가 28일 만나 대화하고 있다.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왕이 중국 외교부장 겸 외교담당 국무위원이 28일(현지시간) "중국과 유럽은 적수가 아닌 동반자"라며 양자 협력을 강조했다.

중국 외교부 홈페이지에 따르면, 왕 부장은 이날 이임을 앞둔 니콜라 샤퓌 중국 주재 유럽연합(EU) 대사와 만난 자리에서 "중국은 계속해서 평화적인 발전의 길을 견지하고, 더 높은 수준의 개방형 경제 체제를 건설할 것"이라며 이같이 발언했다.

왕 부장은 "중국과 EU 간의 일부 불일치도 때로는 양자 관계의 건전한 발전에 영향을 미친다"면서 "관건은 유럽 측이 중국의 발전 방향을 더 객관적이고 정확하게 이해하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는 29일 스페인 마드리드에서 북대서양조약기구(NATO·나토) 정상회의가 개막하는 가운데 나온 발언이다. 나토는 이번에 채택할 새 전략개념 문서에서 중국의 도전을 처음으로 명시할 예정이다.

왕 부장은 "중국과 유럽은 세계의 중요한 두 가지 세력으로서 대화와 소통을 강화하고, 동반자 관계를 확고하게 유지해야 한다"면서 "이견은 보류하고 합의점을 도출하는 관계와 상호 윈윈하는 협력 모델을 유지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이에 샤퓌 대사는 "EU와 중국의 관계는 발전 잠재력이 매우 크다"면서 "양측에 의견 차이가 있지만 충분히 공동 이익을 추구하고 상호 윈윈할 수 있다"고 화답했다.

중국 외교부에 따르면 샤퓌 대사는 "EU는 하나의 중국 정책을 지지하고, 하나의 중국에 대한 약속을 어기지 않을 것"이라고 발언했다.

아울러 그는 우크라이나 사태에 대한 EU의 입장을 설명하고, 가능한 한 빨리 공격이 중단되길 바라며 중국이 이를 위해 적극적인 역할을 해 주길 바란다는 뜻을 전달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5.52하락 12.5314:15 08/19
  • 코스닥 : 817.38하락 8.6814:15 08/19
  • 원달러 : 1326.60상승 5.914:15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4:15 08/19
  • 금 : 1771.20하락 5.514:15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