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통령실 "유럽, 中 대안시장…경제안보의 외연 확장 충족"

최상목 경제수석 "정상 세일즈 외교의 시작"
"尹대통령의 첫 외국방문, 팀코리아의 출발"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최상목 경제수석이 28일(현지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푸에르타 아메리카 호텔 프레스센터에서 나토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최상목 경제수석이 28일(현지시간) 오후 스페인 마드리드 푸에르타 아메리카 호텔 프레스센터에서 나토정상회의 관련 브리핑을 하고 있다. 대통령실사진기자단 2022.6.29/뉴스1 © News1 오대일 기자

(마드리드=뉴스1) 이호승 기자 =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 계기에 이뤄지는 윤 대통령과 유럽 정상들과의 양자회담과 관련, 최상목 대통령실 경제수석은 28일(현지시간) "윤 대통령의 '경제 외교'의 키워드는 수출 주력 산업에 대한 정상 세일즈 외교의 시작, 첨단산업 공급망 강화, 미래성장산업의 협력 기반 확보로 요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수석은 이날 스페인 마드리드의 한 호텔에 마련된 프레스센터에서 브리핑을 통해 "정상의 세일즈 외교 시작 측면에서 이번 방문은 원전·방산부터 시작된다. 향후 5년 동안 주력 산업의 리스트가 추가될 것"이라고 밝혔다.

최 수석은 "원전은 폴란드, 체코 등 사업자 선정이 임박한 국가를 대상으로 원전 수주에 총력을 기울일 것이며 방산은 국제 정세 급변으로 수요가 급증하고 있어 향후 2~3년간 시장 선점 여부가 20~30년간 시장을 좌우할 것"이라고 했다.

최 수석은 "'왜 지금 유럽인가'라는 질문이 있을 수 있는데, 중국의 대안 시장 확보 필요성, 새로운 산업의 육성·발굴 필요성, 경제안보의 외연 확장 필요성 세 가지를 충족하는 지역이 유럽"이라며 "최근 원전·방산 등 수출시장이 열리고 있고, 우주산업에서 앞서 있어 (유럽 진출 여부가) 미래 산업을 준비하는 시금석이 될 수 있다"고 말했다.

최 수석은 "2009년 EU와 FTA를 체결했을 때는 서로에게 수출시장으로서의 중요성이 컸지만, 지금은 유럽과 우리의 산업구조가 상호보완적으로 발전하고 있고, 공급망·기술협력의 파트너가 되고 있다"며 "유럽은 소재·장비에 장점이 있고 우리는 세계적인 제조역량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최 수석은 예정된 유럽 정상들과의 양자 회담과 관련해서 "폴란드와 방산협력을 논의할 예정인데 조선 수주도 기대된다. 네덜란드와는 반도체 공급망을, 체코·폴란드와는 배터리·전기차 등을 논의할 예정"이라며 "호주·캐나다와는 핵심광물 공급망 강화를 논의한다"고 말했다.

대통령실 관계자는 기대되는 양자 회담의 경제적 성과에 대해 "어느 나라 정상이든 수출 세일즈에 직접 나서고 있다. 이번 스페인 방문이 첫걸음이자 출발점이다. 정부·기업 등 팀 코리아의 출발로 보기 바란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18:03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18:03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18:03 08/11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8:03 08/11
  • 금 : 1807.20하락 6.518:03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