독일 검찰, 현대기아차 압수수색…"디젤차 배기가스 조작 의혹"

2020년까지 불법 배기가스 조작장치 부착한 디젤차 21만대 유통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자료사진> © AFP=뉴스1
<자료사진> © AFP=뉴스1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독일 프랑크푸르트 검찰이 독일 및 룩셈부르크 소재 현대·기아차 사무실 8곳을 압수수색했다고 로이터통신이 28일(현지시간) 보도했다.

현지 검찰은 현대기아차와 부품업체 보르크바르너그룹이 불법 배기가스 조작장치를 부착한 디젤차량 21만대 이상 유통했다고 보고 있다.

수사는 유럽사법협력기구(Eurojust)와의 협력하에 진행되고 있으며, 총 140개 당국이 현대기아차의 통신 데이터와 소프트웨어, 설계 관련 서류를 확보하려 하고 있다.

불법 배기가스 조작 장치는 보쉬와 보르크바르너그룹 산하의 델피가 공급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측은 현재까지 수집한 정보를 바탕으로 했을 때 해당 장치가 부착된 차량이 2020년까지 판매된 것으로 파악했다. 이 장치는 차량의 배기가스정화장치의 가동을 크게 줄이거나 끄도록 해서 차량이 허가된 양 이상의 배기가스를 배출하도록 하는 소프트웨어를 탑재하고 있었다.

로이터에 따르면 현대차 관계자는 압수수색 사실을 확인했으며 당국과 협력하고 있다고 밝혔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3.78상승 42.923:59 08/11
  • 코스닥 : 832.15상승 11.8823:59 08/11
  • 원달러 : 1303.00하락 7.423:59 08/11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23:59 08/11
  • 금 : 1807.20하락 6.523:59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