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이란, 카타르서 EU 중재로 핵합의 복원협상 시작

미국과 이란 협상대표 모두 도하 협상장 도착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8일 카타르 도하에서 이란측 협상대표인 알리 바게리 카니와 중재자인 엔리케 모라 유럽연합 대외관계청 사무차장이 만나 핵합의 복원을 위한 간접 협상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28일 카타르 도하에서 이란측 협상대표인 알리 바게리 카니와 중재자인 엔리케 모라 유럽연합 대외관계청 사무차장이 만나 핵합의 복원을 위한 간접 협상을 하고 있다. © AFP=뉴스1 © News1 강민경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미국과 이란이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 복원을 위해 유럽연합 중재로 카타르 도하에서 간접 협상에 나섰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이란측 협상대표인 알리 바게리 카니와 미국 이란특사 로버트 말리가 28일(현지시간) 도하의 한 호텔에 도착했다.

다만 이란이 미국과의 직접 협상을 거부함에 따라, 엔리케 모라 유럽연합(EU) 대외관계청 사무차장이 참여하는 간접 회담이 이뤄지게 됐다.

모라 사무차장은 이란측 바게리 카니 대표를 만났으며, 말리 특사와도 만나 양측 간의 의사를 전달할 예정이다.

JCPOA는 지난 2015년 이란과 미국·영국·프랑스·중국·러시아·독일이 맺은 합의로 이란 핵 개발을 제한하는 대신 경제 제재를 일부 풀어주는 내용이 골자다. 하지만 2018년 미국 트럼프 행정부가 일방적인 탈퇴를 선언하면서 합의는 유명무실해졌다.

이란은 기존 핵합의에서 정한 우라늄 농축도 3.67%, 농축 우라늄 보유량 202.8㎏ 등의 상한선을 어기고 국제원자력기구(IAEA)의 사찰을 제한하는 등의 방식으로 대응했다.

합의 복원을 목적으로 지난해 4월부터 약 11개월간 오스트리아 빈에서 미국이 간접 참여하는 방식으로 논의가 진행됐으나 최근 석 달간은 대화가 교착됐다. 이란 혁명수비대(IRGC)의 테러조직 지정 철회 요구와 제재 부활 방지 보증 조항으로 인한 이견을 좁히지 못하면서다.

지난 주 로이터는 이란 당국자와 유럽 당국자를 인용, 이란이 IRGC의 테러조직 지정 철회 요구를 포기했지만 제재 문제를 포함한 2가지 사안에서 양측이 의견차를 보이고 있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92.69하락 15.3618:01 08/19
  • 코스닥 : 814.17하락 11.8918:01 08/19
  • 원달러 : 1325.90상승 5.218:01 08/19
  • 두바이유 : 92.85상승 2.418:01 08/19
  • 금 : 1762.90하락 8.318:01 08/19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 [머니S포토] 4번째 내한 브래드피트 "韓 음식때문에 돌아왔다"
  • [머니S포토] 우상호 "김건희 여사, 관저 리모델링 업체 의혹 직접 밝혀야"
  • [머니S포토] 권성동 "美 한국산 전기차 보조금 중단, 한미동맹 정신 맞지 않아 "
  • [머니S포토] 국가전략정보센터 개관 커팅식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