양문석 "방송사에 항의한 장제원 수사해야…朴시절 세월호 방송개입 생각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 모임에 대해 장성철 대구 가톨릭대 특임교수가 방송에서
장제원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이 모임에 대해 장성철 대구 가톨릭대 특임교수가 방송에서 "내가 윤석열 대통령 핵심측근이다는 점을 보여주려는 계파 모임이다"고 비판하자 장 의원이 방송사에 전화를 걸어 유감을 표현한 것으로 알려졌다. © News1 유승관 기자

(서울=뉴스1) 박태훈 선임기자 = 언론학 박사인 양문석 전 더불어민주당 경남지사 후보는 국민의힘 장제원 의원이 방송사에 부당한 영향력을 행사한 것 같다며 수사를 요구했다.

양 박사는 29일 SNS를 통해 보수 성향 정치평론가 장성철 대구 가톨릭대 특임 교수가 '방송에서 장제원 의원을 비판하자 장 의원이 YTN에 항의 전화했다'고 폭로한 일을 소개했다.

양 박사는 "이 사건은 '장제원의 언론탄압'으로 명명해야 하고, 즉각 경찰 수사가 시작되어야 할 중대한 범죄행위인데 일부 언론들은 이 사건을 국힘당의 계파싸움으로 바라본다"고 어이없어했다.

이어 "박근혜 정부 시절 이정현 청와대 홍보수석이 2016년 4월, 세월호 참사 이후 박근혜 정부 비판성 보도가 쏟아지자 KBS 관계자에게 항의 전화를 걸어 보도 내용에 개입하려 한 증거가 드러나 재판에 넘겨진 사건과 뭐가 다르냐"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양 박사는 "이는 언론자유 특히 표현의 자유 침해가 명백하기에 즉각 경찰 수사가 시작되어야 할 중대한 범죄행위가 분명하다"고 주장했다.

양 박사는 "항의 전화를 '장성철 발언 좀 조심시켜라'고 했을까? '저놈 잘라라'고 했을까?, 항의 전화 내용도 중요한 관전 포인트다"며 "만약 '장성철을 자르라'고 했다면 이 사건은 휘발성 강한 폭발물이 될 수밖에 없다"고 장제원 의원을 겨냥했다.

아울러 "우리는 지금 '독재국가로 시대의 반동'을 윤석열 정부에서 목도하고 있다"며 창끝을 윤 대통령에게까지 길게 내밀었다.

장성철 교수는 전날 자신의 SNS에 "장제원 의원이 자신의 행태에 대해 방송에서 비판 좀 했다고 방송국(YTN)에 전화해서 문제 제기하고 항의했다"며 "장제원 같은 분은 정권에 위험하다고 생각한다"고 폭로했다.

장 교수는 지난 27일 YTN '나이트 포커스'에서 "윤석열 대통령과 가까운 사람들이 오늘 미래혁신포럼이라고 하는 계파 모임을 만든 것은 상당히 부적절해 보인다"며 "이는 '내가 윤석열 대통령의 핵심측근'이라는 것을 나타내려고 하는 것이자 '당 대표가 아니라 우리가 당의 주도권을 갖고 있어'라는 것을 보여주는 것"이라고 장 의원을 꼬집었다.

장 교수는 이러한 주장을 MBC 등에서도 펼쳤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3.73상승 32.8514:33 08/11
  • 코스닥 : 829.40상승 9.1314:33 08/11
  • 원달러 : 1303.60하락 6.814:33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4:33 08/11
  • 금 : 1813.70상승 1.414:33 08/11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 [머니S포토] 베일 벗은 차세대 폴더블폰 'Z폴드4·플립4'
  • [머니S포토] 與 침수피해 자원봉사 속 인사 나누는 주호영·나경원
  • [머니S포토] 후쿠시마 원전 오염수 해양 방출 저지 대응단 출범식
  • [머니S포토] 고용노동부 건설사 CEO 간담회, 인사 나누는 이정식 장관과 윤영준 사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