묵향과 법향의 만남…범어사 주지 경선스님 선서화전 '월인-묵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경선스님 선서화 '설중동백'© 뉴스1
경선스님 선서화 '설중동백'© 뉴스1

(서울=뉴스1) 박정환 문화전문기자 = 금정총림 범어사가 주지 경선스님의 선서화전 '월인-묵언'(月印-墨言)을 오는 7월3일부터 신축한 성보박물관에서 선보인다.

오는 8월6일까지 이어지는 전시는 2011년 가을 월인산방(月印山房) 서화전 이후 11년 만에 열리는 개인전으로, 이후 더욱 정진된 경선스님의 선서화 작품들을 만날 수 있다.

주요 작품을 살펴보면 선화에는 '설중동백' '웅비' '안양암 일출' 청향' 등의 등이 있다. 서예에는 널리 화엄의 그물을 펴서 인간과 천상의 중생을 제도한다는 서예 '장대교망녹인천지어(張大敎網?人天之魚)와 동산에 봄이 돌아와 수많은 초목이 모두 살아난다는 '원중초목춘무수'(園中草木春無數) 등이 있다.

경선스님은 이번 개인전에서 묵향과 법향이 어우러진 월인삼매(月印三昧)의 경지를 보여준다. 또 수도자의 본분인 예불과 수행을 철저히 지키는 과정에서 마주한 깨달음을 전통문인화적 필치와 선적 시구로 화면에 펼쳤다.

그는 1970년대부터 청남 오제봉(菁南 吳濟峯, 1908~1991)과 청전 이상범의 제자이자 문인화가인 오진 이웅선(烏辰 李雄善)에게 서예와 그림을 사사했다. 청남 오제봉은 해방 이후 청남묵연회 대표와 동명서예원장을 역임하면서 부산·경남지역 서예로서 일가를 이룬 인물이다.

범어사 관계자는 "이번 전시는 작년 11월 신축 이전한 범어사 성보박물관에서 초청하는 특별기획전"이라며 "경선스님 선서화를 마주하며 겁외의 불연(佛緣)을 맺길 바란다"라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