젤렌스키, 유엔에 "러 공습 받은 쇼핑몰 직접 와서 보라"

유엔 안보리서 영상 연설 "사무총장이나 특사 파견 요청"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7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주 크레멘추크군 한 쇼핑몰이 화염과 연기에 휩싸여 있다. 2022.06.27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27일(현지시간) 러시아의 미사일 공격을 받은 우크라이나 중부 폴타바주 크레멘추크군 한 쇼핑몰이 화염과 연기에 휩싸여 있다. 2022.06.27 © 로이터=뉴스1 © News1 정윤미 기자

(서울=뉴스1) 강민경 기자 = 볼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이 러시아의 공습으로 파괴된 쇼핑센터에 방문해 달라고 유엔에 요청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젤렌스키 대통령은 28일(현지시간)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에서 실시한 화상 연설에서 러시아를 포함한 이사국 대표단에게 희생자들을 기리는 1분간의 묵념을 요구했다.

젤렌스키 대통령은 "이번 공습으로 최소 18명이 사망했다"며 "유엔이 특사나 사무총장을 현장에 파견해줄 것을 제안한다"고 말했다.

그는 유엔이 러시아를 '테러지원국'으로 지정해야 한다면서 유엔 차원에서 러시아에 대한 처벌이 시급하다고 주장했다.

러시아는 지난 27일 Tu-22M3 장거리 폭격기 편대를 동원해 약 330㎞ 떨어진 러시아 서부 쿠르스크 상공에서 미사일을 발사했다. 이 미사일은 우크라이나 폴타바주 크레멘추크 시의 쇼핑센터에 떨어졌다.

우크라이나 당국은 쇼핑센터에서 확인된 사망자 18명 외에도 수십 명이 부상을 입었으며 상당수가 여전히 실종 상태라고 밝혔다. 당시 쇼핑몰에는 1000여명의 민간인이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러시아 국방부는 미사일이 쇼핑센터가 아닌 서방의 무기 저장고를 공격했다고 주장했으나, AFP통신은 현지 주민들을 인용해 이 지역에는 무기가 보관돼 있지 않다고 전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485.50하락 17.9614:06 08/10
  • 코스닥 : 824.42하락 9.2314:06 08/10
  • 원달러 : 1310.60상승 614:06 08/10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4:06 08/10
  • 금 : 1812.30상승 7.114:06 08/10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 [머니S포토] 與 비대위원장 선출 후 국회 등원하는 '주호영'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폭우 피해 점검' 윤 대통령 "예상보다 최악 재난 염두에 두고 대응"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