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완도 실종' 일가족 차량, 29일 10시 인양작업 시작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초등학생 조유나(10)양 일가족이 탔던 차가 인양된다. 사진은 지난 28일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인근 해역에서 2018년식 아우디 차량 구조물을 발견한 경찰의 모습. /사진=뉴스1
전남 완도에서 실종된 초등학생 조유나(10)양 일가족이 탔던 차가 인양된다.

29일 광주경찰청 등에 따르면 경찰·해경은 이날 오전 10시부터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앞바다 수심 10m 아래 펄에 묻혀 있는 조양 아버지 조모씨(36)의 은색 아우디 차량을 인양한다.

해당 차량은 지난 28일 오후 5시12분쯤 전남 완도군 신지면 송곡항 방파제 전방 80m 가두리양식장에서 발견됐다. 해경이 수중 탐지 장비(소나)로 탐지한 후 잠수사가 잠수해 아우디 차량과 번호판을 직접 확인했다. 차랑 번호판은 조양 가족의 아우디 차량과 같은 번호로 확인됐다. 차량 내부도 살펴봤지만 차에 부착된 햇빛 차단 필름(틴팅)이 짙고 차량 문이 모두 잠겨 있어 조 양 일가족이 있는지는 확인하지 못했다.

이번 인양 작업에는 민간 업체의 55톤(t)급 바지석 1척과 25t급 크레인선 1척(인양 능력 10t) 등이 동원된다. 또 광주·전남경찰청 과학수사대 수중 수색 요원, 완도해경 구조요원 등 4명이 2명씩 짝을 이뤄 바닷속에서 인양 작업을 진행한다.

인양은 수중 요원들이 잠수해 크레인선의 쇠사슬을 바닷속 차량의 견인 고리에 연결한 후 들어 올리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뒤집어진 채 묻혀 있는 차량에는 전날 수색 직후부터 유실 방지용 그물이 감싸져 있다. 경찰은 수중 요원들이 쇠사슬을 차량 견인 고리에 걸기까지 30여 분이 걸릴 것으로 예측하고 있다.

경찰 관계자는 "차량 인양까지는 1시간가량이 걸린다"며 "현재 차량 트렁크를 제외한 문이 잠겨 있는 상태인 만큼 실종자가 내부에 있다면 빠져나오지 못했을 수도 있다"고 설명했다.

광주 모 초등학교 5학년생인 조양과 부모는 지난달 19일부터 지난 15일까지 '제주도 한 달 살기 체험'을 하겠다며 교외 체험학습을 신청했다. 그러나 제주가 아닌 전남 완도에서 일주일 동안 머물렀다. 이후 지난달 31일 새벽 전남 완도군 신지면 일대에서 일가족 휴대전화 전원이 차례로 꺼졌고 행방이 묘연해졌다. 실종 한 달째이자 수색 7일 차였던 지난 28일 오후에야 경찰은 송곡항 가두리 양식장 주변 바다 펄에 묻힌 아버지 조씨의 차량을 발견할 수 있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93.10상승 2.318:01 08/08
  • 코스닥 : 830.86하락 0.7818:01 08/08
  • 원달러 : 1306.40상승 8.118:01 08/08
  • 두바이유 : 93.75하락 1.9818:01 08/08
  • 금 : 1805.20상승 1418:01 08/08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수도권 이틀간 물폭탄
  • [머니S포토] 인사청문회 출석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 [머니S포토] 민주당 비대위 입장하는 박홍근 원내대표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