네이버 지도서 기차표 예매도… 국토부, 철도서비스 개선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정부가 모바일 지도 앱에서도 열차 예매가 가능하도록 이용자 중심의 철도서비스를 확대한다. /사진=뉴스1
정부가 철도서비스를 개편해 이용자 편의성을 높인다. 앞으로 모바일 지도 애플리케이션(앱)에서도 열차 예매를 할 수 있게 됐다.

국토교통부와 한국철도공사(코레일)는 길찾기 연계 예매·짐 배송 서비스 등 철도 이용객 편의를 높일 수 있는 '생활밀착형 철도서비스'를 확대한다고 지난 28일 밝혔다.

코레일은 네이버와 손잡고 다음달부터 '네이버 지도앱'에서 한 번에 목적지 검색부터 철도 승차권 예매까지 할 수 있는 서비스를 제공한다. 그동안 네이버 지도앱에서는 코레일 기차 예매기능이 없어 최적 경로를 검색한 후 코레일 모바일앱(코레일톡)이나 누리집에 별도로 접속해야 했다.

다음달부터는 네이버 지도앱에서도 길을 찾을 때 코레일의 기차를 이용하는 경로가 있으면 승차권 예매까지 한 번에 할 수 있다. 사용자가 목적지를 검색해 추천경로와 기차정보를 확인한 후 함께 보이는 '예매' 버튼을 눌러 표 예매할 수 있다.

기차운행정보 안내 서비스도 이용자 중심으로 한층 강화한다. 그동안 철도 이용객은 기차 운행이 지연되고 있는지 여부만 확인할 수 있었다. 오는 30일부터는 기차 지연시간까지도 미리 확인 가능하다.

코레일톡에서 승차권을 예매하거나 기차 출발시각을 조회할 때 기차의 지연시간을 함께 표시, 철도역에서 이용기차를 장시간 기다릴 필요가 없다. 천재지변 등으로 갑작스럽게 기차운행이 중단되거나 지연되면 코레일톡에서 보다 쉽게 확인할 수 있다.

철도역에서 숙소까지 짐 배송 서비스도 시범운영한다. 여름철 휴가기간(7월15일~8월21일) 동안 부산역, 강릉역, 여수엑스포역, 안동역 등 주요 관광지가 위치한 전국 4개 철도역에서 '철도역 여행짐 배송 서비스'를 선보인다.

역사 내 짐 배송 서비스센터에 짐을 맡기면 당일 저녁까지 숙소로 짐을 배송해준다. 철도역 소관 지자체와 협의를 거쳐 접수·보관·이동절차, 요금 등 구체적인 서비스 절차를 확정하고 시범운영 성과에 따라 다른 철도역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강희업 국토교통부 철도국장은 "이용자 중심의 철도 서비스를 적극 발굴해 국민이 체감하는 수준 높은 철도 서비스를 제공할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양진원
양진원 newsmans12@mt.co.kr

안녕하세요 양진원 기자입니다. 많은 제보 바랍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483.15하락 9.9511:00 08/09
  • 코스닥 : 827.35하락 3.5111:00 08/09
  • 원달러 : 1305.70하락 0.711:00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1:00 08/09
  • 금 : 1805.20상승 1411:00 08/09
  • [머니S포토] 교육당국 "만 5세 입학, 현실적 추진 어려워졌다 판단"
  • [머니S포토] 집중호우 관련 노란색 민방위 옷 입은 野 박홍근
  • [머니S포토] 비대위 체제 전환 관련 與 전국위 입장하는 '권성동'
  • [머니S포토] 박은빈·하윤경·주종혁 '발리 잘 다녀올게요'
  • [머니S포토] 교육당국 "만 5세 입학, 현실적 추진 어려워졌다 판단"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