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교통사고 났다고?"… 이경규, 딸에 딱 '두 마디' 외쳤다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경규가 딸 이예림의 차 사고에 딱 두 마디를 건넸다. /사진=MBC '호적메이트' 제공
이경규가 딸 이예림의 차 사고에 딱 두 마디를 건넸다.

지난 28일 방송된 MBC 예능 프로그램 '호적메이트'에서 이경규는 이예림의 교통사고를 뒤늦게 알아 차렸다.

이날 이경규는 사위 김영찬의 구단에서 시축 부탁을 받고 이예림과 함께 출발하기로 했다. 이경규는 이예림의 집에 들린 뒤 "사부인이 주신 생일선물로 뭐했어?"라며 이예림이 생일선물로 받은 돈을 어디에 썼는지 물었다.

이예림은 "다친 다리 치료하고 있다"고 답했다. 이에 이경규는 "다리를 다쳤다고? 왜?"라고 반문했다.

이예림이 "차사고 났잖아"라고 말하자 이경규는 "사고가 났다고? 차를 받았다고?"라며 사부인 이야기로 화제를 전환했다.

MC 김정은이 "이예림의 차사고를 몰랐냐"고 묻자 이경규는 "처음 알았다"고 고백했다. 또 다른 MC 딘딘은 "교통사고에도 '사고 났어?' '받았어?' 단 두 마디로 끝났다"며 두 부녀의 남다른 대화법에 놀랐다.


 

서진주
서진주 jinju316@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서진주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514.69상승 33.8111:44 08/11
  • 코스닥 : 830.61상승 10.3411:44 08/11
  • 원달러 : 1302.50하락 7.911:44 08/11
  • 두바이유 : 94.89상승 0.5811:44 08/11
  • 금 : 1813.70상승 1.411:44 08/11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 [머니S포토] 박홍근 원내대표 "대통령 사과 아니다…오락가락 행보도 어처구니없다"
  • [머니S포토] 한덕수 총리, 집중호우 대처상황점검회의 입장
  • [머니S포토] 원희룡 '해외건설기업 파이팅!'
  • [머니S포토] 손 맞잡은 이은주·윤희숙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