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왜 100원 더 가져가냐" 버스기사에 소화기 분사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요금 문제로 시내버스 기사와 실랑이를 벌이다 운전기사에게 소화기를 분사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사진은 기사와 무관. /사진=뉴시스
요금 문제로 시내버스 기사와 실랑이를 벌이다 운전기사에게 소화기를 분사한 20대 남성이 경찰에 붙잡혔다.

29일 뉴시스에 따르면 전북 전주 덕진경찰서는 20대 A씨를 특정범죄가중처벌법 상 운전자 폭행 혐의로 불구속 입건해 조사하고 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지난 25일 전주 시내를 운행 중이던 시내버스 안에서 차량 안에 비치된 비상용 소화기를 기사에게 뿌린 혐의를 받는다. 그는 버스 안에서 기사와 '요금 시비'가 붙자 이같은 일을 저지른 것으로 조사됐다.

당시 A씨는 요금을 낸 뒤 거스름돈으로 현금통에 놓인 400원을 챙겼다. 이를 본 기사가 "300원만 가져가야 하는데 왜 100원을 더 가져가느냐"라고 따졌고 이로 인해 시비가 붙은 것으로 파악됐다. A씨는 신호 대기를 위해 버스가 멈추자 차량 내부에 비치된 비상용 소화기를 기사에게 분사한 뒤 도주했다. 다행히 차량은 신호 대기 중인 상태라 큰 사고로 이어지지는 않았다.

경찰 관계자는 "A씨가 범행 후 지구대에 찾아가 자수했다"며 "정확한 사건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전했다.


 

전은지
전은지 imz05@mt.co.kr

안녕하세요 전은지 기자입니다. 열심히 하겠습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100%
  • 코스피 : 2290.00하락 42.3118:03 09/23
  • 코스닥 : 729.36하락 22.0518:03 09/23
  • 원달러 : 1409.30하락 0.418:03 09/23
  • 두바이유 : 88.82하락 2.3918:03 09/23
  • 금 : 1655.60하락 25.518:03 09/23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 [머니S포토] 스토킹 집착형 범죄 관련 발언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추경호 부총리 "공공기관 韓 경제의 핵심주체"
  • [머니S포토] 코로나19 중대본 입장하는 한덕수 총리
  • [머니S포토] 람보르기니, 우루스 퍼포만테 국내 출시… '가격은 3억원대'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