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초속 20m' 강풍 동반한 장마 이어져… 시설물 관리 유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29일 수도권 포함 곳곳에서 강풍이 불고 있다. 사진은 본격적인 장마철이 시작된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역 인근에서 우산을 쓴 시민들이 이동하는 모습. /사진=뉴스1
수도권을 비롯한 전국 곳곳에서 강풍이 몰아치고 있다.

29일 기상청에 따르면 이날 현재 서울, 인천, 경기서부와 강원동해안, 강원산지, 충남서부, 전라해안, 경남권해안, 제주도산지에는 강풍특보가 내려졌다. 오전까지 순간풍속 20m/s 이상의 강한 바람이 몰아칠 예정이다.

다른 지역에도 오는 30일 오전까지 순간풍속 15m/s 이상의 강풍이 부는 곳이 많다. 안전사고와 특히 시설물 관리에 유의가 필요하다.

현재 한반도 남동쪽에는 고온다습한 고기압이 위치해 있고 북서쪽에는 차고 건조한 저기압이 위치해 있다. 고기압은 시계 방향으로, 저기압은 시계 반대 방향으로 바람이 부는데 양쪽에서 부는 바람의 방향이 남서풍으로 일치한다. 이에 따라 두 기단이 가까이 접근해 바람이 지나는 통로가 좁아졌다. 폭이 좁을수록 유속이 빨라지는 것과 유사한 원리로 바람이 거세진 상태다.

강풍과 함께 많은 비도 내릴 전망이다. 중부지방 중심으로 시간당 30~50㎜의 많은 비가 쏟아질 전망이다. 전국 호우특보는 모두 해제됐지만 오전 6시10분 기준으로 충청남도(청양, 부여, 공주)에는 호우주의보가 발효됐다. 수도권, 강원내륙산지, 충남권, 충북 중·북부에서 예상 강수량은 50~150㎜다.

기상청은 낮 동안에 비구름이 약해졌다가 밤 이후부터 다시 강해질 것으로 예보했다.


 

  • 0%
  • 0%
  • 코스피 : 2232.84하락 5.0215:32 10/07
  • 코스닥 : 698.49하락 7.5215:32 10/07
  • 원달러 : 1412.40상승 1015:32 10/07
  • 두바이유 : 93.31상승 2.0915:32 10/07
  • 금 : 1720.80보합 015:32 10/07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 [머니S포토] 농협 이성희 "수확기 대비, 벼 매입자금 2조 1000억 투입"
  • [머니S포토] 경찰청 윤희근 "법질서, 공동체 건강 유지하는 근간"
  • [머니S포토] 김현숙 장관 "여성가족부 폐지되도 기능 강화할 수 있다"
  • [머니S포토] 안경 고쳐쓰는 이기식 병무청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