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덕수 "사드보복에도 원칙 지킬 것…中 참견 예의아냐"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한덕수 국무총리가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으로 인한 중국의 반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표명했다. 사진은 한 총리가 지난 28일 오전 세종시 정부세종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에서 모두발언하는 모습. /사진=뉴시스
한덕수 국무총리가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NATO·북대서양조약기구) 정상회의 참석으로 인한 중국의 반발에 대해 강경한 입장을 표명했다.

한 총리는 지난 28일 오후 세종 총리공관에서 열린 기자 간담회에서 "윤석열 대통령의 나토 정상회의 참석에 대한 중국의 반발이 우려된다"는 질문에 "사드(THAAD·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보복 조치같은 사례가 있더라도 우리 원칙을 지킬 것"이라고 답했다.

한 총리는 "중국과 관련한 새 정부의 입장은 분명하다"며 "기본적으로 국제 사회와 미국 등 동맹국과의 돈독한 관계를 바탕으로 하고 중국과는 상호이익을 존중하는 방향으로 (외교정책을) 가져가야 한다"고 말했다. 이어 "이 과정에서 중국이 경제보복을 하면 어떻게 할 것이냐는 걱정도 있다"면서도 "더 중요한 원칙을 깨부술 필요는 없다"고 밝혔다.

한 총리는 "중국과 우리의 분업체계가 원숙한 정도가 됐다"며 "(중국에) 전체 수출의 25% 정도를 의존하고 있지만 품목들이 중국 불만이 나오는 데 대한 임팩트(충격)를 받을 것이란 확신은 없다"고 말했다. 또 "가치와 국익 중 우선 순위가 조금씩 달라지고 있다"며 "사드(같은) 보복이 있더라도 우리의 원칙을 지킬 것"이라고 했다. 그는 "중국은 한국 대통령이 나토 회의에 참석하는 데에 대한 비토권(veto·거부권)이 없다"며 "우리가 안보를 위해 필요하다고 하면 가는 것이지 중국이 하라마라하는 것은 예의와 상호존중에도 맞지 않다"고 덧붙였다.


 

송혜남
송혜남 mikesong@mt.co.kr

안녕하세요. 라이브콘텐츠팀 송혜남 기자입니다.

이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 0%
  • 0%
  • 코스피 : 2503.46상승 10.3618:01 08/09
  • 코스닥 : 833.65상승 2.7918:01 08/09
  • 원달러 : 1304.60하락 1.818:01 08/09
  • 두바이유 : 94.31상승 0.5618:01 08/09
  • 금 : 1812.30상승 7.118:01 08/09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 [머니S포토] 주호영, 사실상 비대위 수락...국민의힘 화상 의총 개회
  • [머니S포토] 80년만에 폭우에 떨어져 나간 보도블럭
  • [머니S포토] 100일 앞으로 다가온 수능
  • [머니S포토] 5선 주호영, 비대위 선출 직후 기자간담회 개최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