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희재 콘서트 공방ing…전국투어 기획사 "선지급된 3회분 공연 이행하길"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김희재, 모코엔터 제공© 뉴스1
김희재, 모코엔터 제공© 뉴스1

(서울=뉴스1) 정유진 기자 = 가수 김희재의 콘서트를 둘러싸고 김희재의 소속사 스카이이앤엠과 전국 투어 기획사 모코.ent의 공방이 계속되고 있다.

모코.ent 측은 29일 보도자료를 통해 "오늘 스카이이앤엠 측에서 배포한 공연 불참의사를 보도자료로 접하게 되어 당사와 그동안 공연을 열심히 준비한 공연 스태프 전부는 실망감을 금치 못하고 있다"고 입장을 밝혔다.

이어 "스카이이앤엠 측에서 계약무효소송을 제기했다는 사실도 공연에 출연하지 않겠다는 사실도 회사간 연락을 두절하며 일방적 보도자료로 공표하는 행위"라며 "스카이이앤엠 측에서는 즉시 중단해주시길 바란다"고 알렸다.

모코.ent 측은 "아티스트와 스카이이앤엠 측에서 보여준 신뢰에 열심히 준비만 하던 공연 프로덕션팀과 저희에게 이렇게 일방적으로 연락을 거부하며 계약 무효를 주장하는 것은 잘못된 일"이라고 주장했다.

또한 "저희는 공연 3회분을 선지급하였고 공연 진행에 반드시 필요한 협조 사항을 스카이이앤엠 측에서 선행 후 나머지 5회차 금액에 대해서 입금하겠다고 내용증명으로 회신하였으나 이를 무시하고 일방적으로 소송을 진행한 스카이이앤엠에 명백한 계약위반임을 경고를 보내는 바"라고도 밝혔다.

더불어 "공연계약은 아티스트와 양사가 함께 체결한 3자 계약이므로 스카이이앤엠 측의 모든 행위는 아티스트 김희재 님의 의견이 반영된 것인지도 반드시 밝혀주시기를 바란다"면서 "아티스트로서 단독 콘서트를 진행한다는 것은 큰 의미가 있으며 누구보다 아티스트에게 상당한 의미라 생각하기에 아티스트를 생각하며 그동안 보도자료 배포를 자제를 해왔으나, 정작 아티스트의 소속사는 아티스트의 음반 발매일에 법적 소송을 보도자료로 통보하는 방식에 매우 깊은 유감을 표명한다"고 적었다.

그러면서 "스카이이앤엠 측에서는 성실히 대화에 응해주시길 다시 한 번 부탁드리며, 선지급된 3회분 공연 이행을 촉구하는 바"라고 덧붙였다. 이어 모코.ent는 스카이이앤엠 측에서 6월6일 작성한 공지를 첨부, 스카이이앰엠 측에서도 김희재가 계약 내용에 따라 공연을 진행하고 참여해야 할 의무가 있다고 명시했었던 점을 강조했다.

이날 스카이이앤엠은 29일 공식 팬카페를 통해 "현재 김희재님의 투어공연과 관련해 모코ent 공연기획사와 공연 무효 소송이 진행되고 있다"며 "그럼에도 지난 28일 모코ent 공연기획사는 일방적이고 독단적으로 김희재님의 서울공연 프레스 오픈 공지 메일을 언론사에 보낸 것으로 확인됐다"고 밝혔다.

이어 "당사는 모코ent 공연기획사에 계약 위반으로 인한 공연 무효를 통보하고 현재 소송 중에 있다"며 "이번 김희재 투어공연은 개최되지 않음을 명확하게 알려드리며 희랑님들께 이번 투어 공연에 관련하여 혼선이 없으시기를 바란다"고 알렸다.

앞서 김희재 소속사 스카이이앤엠 측이 전국 투어 기획사 모코.ent를 상대로 공연 무효 소송을 제기한 사실이 지난 27일 전해졌다. 스카이이앤엠 측은 "지난 24일 모코.ent를 상대로 계약무효를 내용으로 한 소장을 서울동부지법에 접수했다"고 밝혔다.

소장에 따르면 모코.ent는 서울 공연 2회(7월9일, 7월10일), 부산 공연 2회(7월23일, 7월24일), 광주 공연 2회(7월30일, 7월31일), 창원 공연 2회(8월6일, 8월7일)까지 총 8회 공연 중 5회 공연에 대한 출연료를 가수에게 지급해야 하는 계약상 의무에도 납기일까지 지급하지 않았다. 이에 스카이이앤엠 측은 지난 13일 내용증명을 통해 모코.ent에 지급이행을 요청했으나, 현재까지도 아티스트의 출연료를 지급받지 못한 상황이라고 주장하고 있는 상황이다.

이에 김희재 전국 투어 기획사 모코.ent도 지난 27일 "총 3회분의 출연료(7월 9일, 10일, 23일 공연분)를 이미 지난 1월에 스카이이앤엠 측에 미리 선지급했으나 김희재 측은 아티스트 본인 이름을 걸고 하는 단독 콘서트를 준비하면서 단 한차례도 연습에 참여하지 않았고 콘서트 준비를 위한 음원 제공 및 홍보에 비협조적이었으며 모코.ent의 거듭 된 요청에도 12일째 연락두절 상태였다"고 주장하는 입장문을 냈다.

이어 "스카이이앤엠이 출연료 5회분도 선지급하라는 내용은 계약상 명시가 돼 있는 것이 맞지만 티켓 판매가 열리기 하루 전인 5월29일까지 5회분을 지급해야 한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양사 모두 인지하지 못하고 있었으며 이 내용은 6월13일 스카이이앤엠측이 발송한 내용증명을 통해 뒤늦게 통보를 받았다"는 주장도 덧붙였다.

그러면서 "이에 모코.ent는 내용증명을 통해 '5회분을 지급할 테니 성의있는 연습 참여와 곡(김희재와 스카이이앤엠에서 보유한 리스트)을 전달해달라'는 요청을 수차례 드렸으나 단 한 곡도 받지 못해 편곡팀이 2주 동안 밤을 새워 곡을 만들고 있다"는 상황도 전했다.

또한 모코.ent는 "3회분 출연료 지급 후 아티스트의 홍보불참 및 진행 비협조에도 묵묵히 콘서트를 준비해온 저희와 이미 티켓을 구매한 관객들을 위해서 지금이라도 콘서트 연습 합류와 공연진행에 협조해주길 간곡히 부탁드린다"며 "정상적으로 공연이 개최될 수 있도록 각자의 자리에서 열심히 업무를 보고 있는 180명의 스태프들의 진심을 알아주시고 빠르게 복귀해주시길 바란다"고 호소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6.78상승 314:52 08/12
  • 코스닥 : 831.80하락 0.3514:52 08/12
  • 원달러 : 1301.50하락 1.514:52 08/12
  • 두바이유 : 96.03상승 1.1414:52 08/12
  • 금 : 1807.20하락 6.514:52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