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빈의 자폐스펙트럼 변호사 '우영우', 감동·웃음 다 잡을까(종합)[N현장]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왼쪽부터 강태오, 유인식 감독, 박은빈, 강기영 사진제공=sky tv© 뉴스1
왼쪽부터 강태오, 유인식 감독, 박은빈, 강기영 사진제공=sky tv© 뉴스1

(서울=뉴스1) 안은재 기자 =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복수와 살인사건 없는, 따뜻한 웃음과 잔잔한 감동이 있는 법정드라마를 예고했다.

29일 오후 2시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역점에서 ENA 채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극본 문지원 연출 유인식) 시사와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행사에는 유인식 감독, 배우 박은빈, 강태오, 강기영이 참석했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자폐스펙트럼을 가진 천재 변호사 우영우의 대형 로펌 생존기를 담았다. 자폐스펙트럼을 가진 변호사 이야기를 선택한 이유는 무엇이었을까. 유 감독은 "자폐스펙트럼을 가진 변호사 기획을 보고 연출하겠다고 마음먹었다"라면서 "가치 있는 이야기, 많은 것을 이야기하는 드라마가 될 수 있겠다고 생각했다"라고 했다. 그러면서 "신선한 재미, 웃음, 감동을 (대본)초고에서 느꼈고 그 결이 좋았다"라고 덧붙였다.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법정드라마이기는 하지만 주인공 우영우만의 유쾌하고 발랄한 분위기를 이어간다. 유 감독은 "법정드라마에는 무겁고 처절한 복수나 살인사건으로 긴장감을 유발하는 장르인 경우가 많은데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에는)그런 게 없어서 호기심이 느껴졌다"라고 운을 뗐다. 그러면서 "따뜻한 웃음과 잔잔한 감동이 있는 드라마가 될 거라고 생각한다"라고 말했다.

사진제공=sky tv© 뉴스1
사진제공=sky tv© 뉴스1

사진제공=sky tv© 뉴스1
사진제공=sky tv© 뉴스1

박은빈은 조심스럽고 신중한 태도로 극 중 자폐스펙트럼을 표현하기 위해 노력했다고. 그는 "내가 연기를 한다는 것 자체가 괜찮을까 의문이 생겼다"라면서 "미디어를 통해 구현됐던 (자폐스펙트럼을 가진)캐릭터를 모방하고 싶지 않아서 모방하는 것을 최우선으로 배제했다"라고 말했다. 이어 "캐릭터에 잘못된 접근을 할까봐, 연기를 하면서 잘못된 인식을 심어주게 될까봐 (걱정했다)"라면서 "그 부분이 가장 조심스럽고 신중을 기해야 하는 작업이라고 생각했다"라고 말했다.

그는 연기를 위해 자폐스펙트럼의 네 가지 진단 기준을 글로 읽으며 먼저 공부했다고 전했다. 이어 "작가님과 감독님이 오랫동안 준비하시면서 불편한 부분이 없도록 심사숙고 해준 결과물이 대본 안에 담겨져 있었다"라면서 "배우로서 지문들을 표현하기 위해서 최대한 구체화 하려고 노력했다"라고 했다. 또 자폐스펙트럼 자문 교수를 직접 만나는 등 노력을 기울인 사실을 알리며 "자유롭게 연기를 할 수 있으면서도 캐릭터에 진심을 담을 수 있도록 했고 그 결과가 우영우다"라고 이야기했다.


또 우영우는 지나치게 고래에 집착하는 모습을 보이는데, 화면에서 고래CG가 귀엽게 연출되면서 보는 재미를 더하기도 했다. 유 감독은 우영우의 판타지가 스며들어가게 하고 싶었고 문지원 작가와 함께 시각화 할 수 있는 게 없을까 고민하던 끝에 고래가 탄생했다고 이야기했다. 유 감독은 "고래에 대한 사랑을 듬뿍 담아서 고래 CG가 잘 나왔다"라면서 "고래가 법정 안으로 들어갈 때도 있는데 언제 등장할 지는 지켜봐야 할 것"이라고 예고했다.

사진제공=sky tv © 뉴스1
사진제공=sky tv © 뉴스1

사진제공=sky tv© 뉴스1
사진제공=sky tv© 뉴스1

법무법인 한바다에서 변호사를 돕는 송무팀 직원 이준호로 분한 강태오는 "법정 드라마는 처음이어서 겁이 많이 났다"라고 운을 뗐다. 이어 "시나리오 읽고 법정드라마에 대해 무섭고 우중충하고 사건이 휘말리는 인식을 가지고 있었는데 막상 읽으니 따뜻하고 소소한 행복을 가져다주는 드라마였다"라면서 "(함께해서)영광이었고 좋은 추억으로 남을 것"라고 전했다.

극 중에서 우영우(박은빈 분)과 기발한 관계도 예고했다. 박은빈은 앞서 "우영우가 애정전선을 겪어본 적이 없다"라면서 "이준호(강태오 분)과 기발한 관계도 형성된다"라고 했으며 강태오도 "우영우와 이준호의 관계를 많이 지켜봤으면 좋겠다"라고 바람을 밝혔다.


1994년생으로 올해 29세인 강태오는 군 입대도 앞두고 있다. 그는 "대한민국 남성이라면 당연히 국가의 부름을 받고 갔다와야 한다"라면서 "멀리 생각하기보다는 당장 눈앞에 놓여있는 작품에 몰두했다, 막바지를 향해 열심히 촬영하고 있다"라고 전했다. 또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가 마지막 작품이 될지는 모르겠다고 덧붙이기도 했다.

우영우의 상사이자 '법무법인 한바다' 시니어 변호사 정명석으로 분한 강기영은 "기존에는 유쾌한 캐릭터를 했는데 정명석을 저에게 주는 것은 작가님과 감독님의 큰 도전이었을 것"이라면서 "이렇게 예쁜 캐릭터를 주셔서 감사하다"라고 웃었다. 이어 "우영우가 신입 변호사이기는 하지만 시니어 변호사를 성장시킨다"라면서 "(우영우를 만나면서) 정명석이 정의감과 패기를 가졌던 과거로 되돌리는 것 같아서 우영우가 크게 다가왔다"라고 말했다.

한편 '이상한 변호사 우영우'는 천재적인 두뇌와 자폐스펙트럼을 동시에 가진 우영우의 대형 로펌 생존기를 담은 드라마로 오늘(29일) 처음 공개되며 매주 수, 목요일 오후 9시 방송된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