권영세, 유엔 北인권보고관 만나"북한인권 개선은 책무"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권영세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자료제공=통일부) © 뉴스1
권영세 통일부 장관(오른쪽)과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 특별보고관. (자료제공=통일부) © 뉴스1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권영세 통일부 장관이 29일 퇴임을 앞둔 토마스 오헤아 킨타나 유엔 북한인권특별보고관을 접견했다.

권 장관은 이날 오후 청사에서 킨타나 보고관을 만나 그가 지난 6년 임기 동안 보여 준 열정에 사의를 표했다고 통일부가 전했다.

권 장관은 "북한인권 개선은 대한민국의 기본 책무라고 생각하며 북한인권 문제를 수단화하지 않고 북한주민들의 인권과 삶의 질 개선을 위해 노력하겠다"는 뜻을 밝혔다.

이에 킨타나 보고관은 한국 정부의 북한인권에 대한 균형있는 접근법에 공감하면서 북한인권재단 출범과 국제사회에서의 적극적인 역할에 대한 기대를 표명한 것으로 알려졌다. 그는 후임 보고관과 우리 정부의 긴밀한 협력도 당부했다.

킨타나 보고관은 권 장관 예방에 앞서 김기웅 통일부 차관과 면담하며 정부의 북한인권 개선을 위한 정책 추진방향에 대한 의견을 교환하기도 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27.94상승 4.1618:01 08/12
  • 코스닥 : 831.63하락 0.5218:01 08/12
  • 원달러 : 1302.40하락 0.618:01 08/12
  • 두바이유 : 98.24상승 2.2118:01 08/12
  • 금 : 1815.50상승 8.318:01 08/12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 [머니S포토] 민주당 "웹툰, K-콘텐츠 핵심…창작자 권익 및 처우해야"
  • [머니S포토] 8.15 특사 발표차 브리핑룸 들어서는 한동훈 장관
  • [머니S포토] 고개 숙인 김성원
  • [머니S포토] 공판 마친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