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철수 "누군가 악의적 거짓말"…이준석 "당당히 지목하라"(종합)

'받은 글' 혼란 겪은 安 "누군가 다른 쪽으로 시선 모으기 위한 것"
'누군가'로 지목받은 李 "도대체 무슨 얘길했길래 색출하려 하나"

 
 
기사공유
  • 카카오톡 공유
  • 카카오톡 공유
  • 네이버 블로그
  • 카카오스토리
  • 텔레그램 공유
  • url 공유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29일 경북 포항시 남구 영일만대교 공사 예정 부지인 남구 동해면 연오랑세오녀테마파크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으로부터 공사 현황 등에 대한 설명을 청취하고 있다.2022.6.2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이준석 국민의힘 당대표가 29일 경북 포항시 남구 영일만대교 공사 예정 부지인 남구 동해면 연오랑세오녀테마파크에서 이강덕 포항시장으로부터 공사 현황 등에 대한 설명을 청취하고 있다.2022.6.29/뉴스1 © News1 최창호 기자

(서울·평택·포항=뉴스1) 조소영 기자,이밝음 기자,김유승 기자 = 이준석 국민의힘 대표는 29일 안철수 의원이 누군가 자신에 대한 '악의적인 거짓말'을 퍼트렸다고 언급한 데 대해 "당당히 지목하라"고 했다.

이 대표는 이날 오후 경북 포항시 국가해양정원 방문 후 기자들과 만난 자리에서 안 의원이 이같이 지칭한 '누군가'가 일각에서는 이 대표를 겨냥한다는 설이 있다는 물음에 "당당하면 저를 지목하시고, 검증할 게 있으면 검증하시라"며 "그게 아니라면 익명 인터뷰들에 더해 익명 지목까지, 뭐 하는 것인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익명 인터뷰를 넘어 떠넘기는 것도 익명으로 떠넘기려는 것 같다"며 "저는 안 대표(의원)가 무슨 모임에 갔는지 관심도 없고, 들은 바도 없고, 도대체 무슨 얘기를 했다는 것인지, 지금도 저는 언론에서 본 적도 없다. 무슨 얘길 했다는 것이길래 색출하려는 것인지"라고 꼬집었다.

앞서 이날 정치권에서는 안 의원이 전날(28일) 국민의힘 전·현직 당협위원장 100여 명 참석 모임인 '이오회'에서 차기 당권에 대한 의지를 드러냈다는 글이 사회관계망서비스(SNS)를 통해 돌았다. 이에 안 의원 측은 "전혀 사실무근의 조작 글"이라며 "특정 세력이 자신들의 불순한 목적과 의도를 담은 음해의 글로 허위사실에 대한 유포시에는 관련법에 의해 처벌받을 수 있다"고 경고했다.

안 의원도 이날 오전 서울 서초구에서 열린 '한국양자협회 미래전략 심포지엄' 행사를 마치고 기자들과 만나 "누군가가 시선을 자기들이 아니라 다른 쪽으로 모으기 위해 악의적인 거짓말을 퍼트린 것"이라며 차기 당권이나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에 대해서도 어떤 언급도 없었다고 강조했다.

'받은 글'에는 안 의원이 이오회에서 차기 당권 도전을 시사하면서 '민주당은 대선주자인 이재명을 당 대표로 만들려고 하는데 우리도 대선주자인 내가 대표가 되어 세계 부딪혀야 하지 않겠냐'고 말했다고 돼 있다. 이에 대통령실에서는 '(윤석열 대통령이) 취임 100일도 안 된 시점에 벌써부터 대선주자를 운운하는 안철수는 역린을 건드린 것'이라며 불쾌해하고 있다는 내용도 담겼다.

안 의원은 같은 날 오후 인천 송도고등학교에서 열린 윤영하 소령 20주기 추모식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서도 그 자리에 있던 이들에게 얘길 들어보라면서 "거기서 거짓말이 통하겠냐"고 했다.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6.2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안철수 국민의힘 의원이 지난 27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열린 '대한민국 미래혁신포럼'에서 축사를 하고 있다. 2022.6.27/뉴스1 © News1 유승관 기자

한편 이 대표는 '앞으로 익명 인터뷰에 대해서는 대응을 자제하느냐'는 취지의 물음에는 "그게 아니라 익명 인터뷰라는 건 대포차 같은 것으로, 나중에 어떤 행위에 대한 책임을 안 지려고 하는 것이라 무책임한 행동보다 할 말이 있는 분들은 실명으로 했으면 좋겠다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정진석, 김정재 (의원들) 얼마나 당당하나"라며 "(두 분 모두) 의아한 주장이기는 하지만 당당하게 (주장에) 임하고 책임도 당당하게 지는 모습이 얼마나 아름답냐. 안 의원도 주장이 희한하기는 하지만 얼마나 당당한가. 나는 그런 당당한 자세로 인터뷰하는 분들이 (많이 인터뷰에) 임하셨으면 좋겠다"고 '뼈있는 말'을 남기기도 했다.

앞서 이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 평택시에서 열린 '제2연평해전 승전 20주년 기념행사' 일부에 참석한 후 기자들과 만나 윤 대통령과 자신의 면담 여부를 둘러싼 보도에 대해 답하면서 "국민 여러분께서도 앞으로 익명발(發)로 나오는 인터뷰들은 어지간해서는 다 무시하는 게 좋지 않을까 생각한다"고 말했다.

<저작권자 © 뉴스1코리아,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 0%
  • 0%
  • 코스피 : 2516.47하락 17.0518:01 08/17
  • 코스닥 : 827.42하락 7.3218:01 08/17
  • 원달러 : 1310.30상승 2.218:01 08/17
  • 두바이유 : 92.12하락 2.4818:01 08/17
  • 금 : 1789.70하락 8.418:01 08/17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 [머니S포토] 2030 부산세계박람회 유치지원 특위, 개회
  • [머니S포토] 주호영 與 비대위, 김진표 국회의장 예방
  • [머니S포토] 디지털자산 민관합동 TF 출범
  • [머니S포토] 이준석 '朱 비대위 체재' 효력 정지 가처분, 심문기일

칼럼

커버스토리

정기구독신청 독자의견